직장인 80%, 여름휴가 7.8월 초 몰렸다

'나 홀로 휴가'도 선호

시사주간 | 기사입력 2018/07/10 [10:02] | 트위터 노출 2,000,045 | 페이스북 확산 253,762

직장인 80%, 여름휴가 7.8월 초 몰렸다

'나 홀로 휴가'도 선호

시사주간 | 입력 : 2018/07/10 [10:02]
▲    


직장인 79.5% "여름휴가 계획 확정"

국내여행>해외여행>휴식 순
휴가 동행인은 부부·자녀>부모> ‘나 혼자’ 순

 

[시사주간=김기현기자] 직장인 10명 중 8명은 올해 여름휴가를 계획하고 있었다. 또한 나 혼자 휴가를 준비하고 있는 비율도 상당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와 아르바이트 O2O 플랫폼 알바콜이 공동으로 직장인 507명에게 “여름휴가 계획” 관련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79.5%의 직장인이 여름휴가 계획을 확정했다.

여름휴가 기간은 ‘7월 마지막 주와 8월 첫째 주가 겹치는 7월 29일부터 8월 4일 사이’가 34.2%로 가장 많았다.

그다음으로 8월 둘째 주(12.8%), 8월 셋째 주(12.6%), 7월 넷째 주(8.5%) 순이었다. 7월 마지막 주 앞뒤로 1~2주 사이에 대부분의 여름휴가가 몰려있을 것이라 예상해볼 수 있다.

더불어 여름휴가 계획으로 국내여행을 생각하는 직장인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무려 42.1%의 응답자가 국내여행을 갈 것이라 응답했다. 뒤따른 응답으로는 ‘해외여행(18.1%)’, ‘휴식(17.2%)’, ‘계획 없이 지내는 것이 계획(6.8%)’ 등이 있었다. 국내여행과 해외여행을 포함하여 10명 중 6명의 직장인이 여름휴가 때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한편, 여름휴가를 누구와 함께 보낼 것이냐고 물어본 결과 ‘혼자’ 휴가를 보내겠다는 응답이 상당한 비율을 차지했다. 가장 비율이 높았던 응답은 ‘부부(26.2%)’였으며, ‘자녀(25.5%)’, ‘부모(15.8%)’ 다음으로 연인이나 친구랑 보내겠다는 응답보다 ‘나 혼자(11.9%)’ 보내겠다는 응답이 많았다.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연인과 친구보다 ‘나 혼자’ 휴가를 보내겠다는 응답이 많은 것이 인상적”이라며 “혼밥, 혼술에 이어 나 홀로 휴가가 여름휴가 트렌드로 확고히 자리 잡지는 않을지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SW

  • 도배방지 이미지

직장인,휴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