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日, 이란 등에 대량살상무기 물자 밀수출 사례 확인"

김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19/07/12 [15:51] | 트위터 아이콘 444,664
본문듣기

하태경 "日, 이란 등에 대량살상무기 물자 밀수출 사례 확인"

김도훈 기자 | 입력 : 2019/07/12 [15:51]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12일 기자회견을 통해 일본이 이란 등에 대량살상무기 물자를 밀수출한 내용이 담긴 일본 경시청 자료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 / 이원집 기자     


[
시사주간=김도훈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12일 일본 경시청 자료를 공개하며 "일본이 이란 등 '친북 국가'에 대량살상무기 물자를 밀수출했다"고 밝혔다.
 
하태경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산케이 신문이 어제(11일) 한국이 이란 등 친북 국가에 대량살상무기 물자 밀수출을 했다고 주장했고 일본 정부가 이를 근거로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했다고 해서 공개하는 것"이라며 일본의 관련물자 수출 사실을 공개했다.
 
하 의원이 공개한 일본 경시청의 '부정수출 목록'에 따르면 대북제재가 발동된 2006년 10월 이후 일본이 친북 국가에 수출을 한 것은 16건이다.
 
특히 2016년, 진동시험장치를 5년간 중동에 밀수출해 온 것이 적발된 사례가 있으며 2017년에는 핵무기 개발에 이용되는 유도정비로를 수출한 사례도 있다고 하 의원은 밝혔다. 
 
하태경 의원은 "일본의 밀수출이 밝혀진 이상 일본 언론은 더 이상 한일 관계를 이간질하지 말고 한일 양국이 화합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밝혔다. SW
 
kdh@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김도훈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