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원화대출 연체율, 전월보다 소폭 상승

박지윤 기자 | 기사입력 2019/07/15 [13:29] | 트위터 아이콘 0
본문듣기

5월 원화대출 연체율, 전월보다 소폭 상승

박지윤 기자 | 입력 : 2019/07/15 [13:29]

원화대출 연체율 추이. 사진 / 금융감독원  


[
시사주간=박지윤 기자] 5월말 원화대출 연체율이 전월말보다 소폭 상승했다.
 
금융감독원이 15일 발표한 '2019년 5월말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 현황'에 따르면 5월말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기준)은 0.51%로 전월말 대비 0.02% 상승했다.
 
또 5월중 신규연체 발생액은 1조5000억원으로 연체채권 정리규모(1조2000억원)를 상회해 연채채권 잔액은 8조3000억원으로 3000억원 증가했다.
 
5월말 현재 기업대출 연체율은 0.66%로 전월말 대비 0.02% 상승했다. 대기업대출 연체울은 0.67%로 전월말 대비 0.06% 하락했고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은 0.65%로 전월말 대비 0.04% 상승, 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은 0.40%로 전월말 대비 0.01% 상승했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32%로 전월말 대비 0.02% 상승했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22%로 전월말과 유사한 수준을 보였고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가계대출(신용대출 등)의 연체율은 0.55%로 전월말 대비 0.05% 상승했다.
 
금융감독원은 "신규연체 발생추이 등에 대해 지속 모니터링하는 한편, 충분한 대손충당금을 적립해 손실흡수능력을 강화해 나가도록 유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W 
 
pjy@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박지윤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