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혜선, ‘정부 정책 발표 시 현장수어통역’ 이끌어내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19/09/27 [16:14] | 트위터 아이콘 444,329
본문듣기

추혜선, ‘정부 정책 발표 시 현장수어통역’ 이끌어내

황채원 기자 | 입력 : 2019/09/27 [16:14]

정의당 추혜선 의원. 사진 / 이용우 기자


[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오는 11월부터 정부부처가 주요 정책을 발표할 때 청각장애인을 위한 현장수어통역이 제공될 예정이다.
 
정의당 추혜선 의원(정의당 안양시동안을위원장, 정무위원회)은 국무총리실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바탕으로 정부가 오는 11월부터 국민관심도가 높은 주요 정책을 발표할 때 현장 수어통역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추혜선 의원은 지난 8월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운현 국무총리비서실장을 상대로 청와대‧정부가 주요 정책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이나 브리핑을 할 때 수어통역을 제공함으로써 청각장애인들의 정보접근권을 보장해야 한다며 관련 방안을 마련해줄 것을 촉구한 바 있다. 이번 답변은 이에 대한 후속조치로 총리실과 문화체육관광부가 협의해 내놓은 것이다.
 
추혜선 의원에 따르면, 정부는 우선적으로 수어통역 지원에 관한 부처의 요청이 있을 시 문체부의 협조를 통해 이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문체부가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이루어지는 기자회견에 대해 ‘수어통역 통합지원’(통역사, 촬영 등) 방안을 검토하고 있어 향후 더욱 체계적인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추 의원은 이런 정부 방침에 대해 “모든 국민들이 정부의 정책을 차별없이 전달받을 수 있도록 하고 청각장애인들의 정보접근권을 확대한다는 점에서 매우 환영한다”면서도, “가장 솔선수범해야 할 청와대의 브리핑에 수어통역을 배치한다는 방침이 명확하지 않은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한편, 국회 내 기자회견 시 현장수어통역사를 섭외해 함께하고 있는 추혜선 의원은 지난 5일 「국회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하며 국회 온라인 의사중계시스템에 수어통역·폐쇄자막·화면해설 등 편의제공을 의무화하고 ‘국회의 방송은 누구나 차별 없이 동등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제공하여야 한다’는 소수자 정보접근권 보장에 관한 근거 조항을 신설하기도 했다. 추 의원은 장애인의 정보접근권 문제에 대해 이번 국정감사에서도 다룰 방침이다. SW

 

hcw@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