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교수 뇌종양, 뇌경색 진단 "병원 입원 중"

주진우 "조국 사퇴 결심 앞당긴 결정적 요인"

김기현 기자 | 기사입력 2019/10/15 [13:19] | 트위터 아이콘 443,953
본문듣기

정경심 교수 뇌종양, 뇌경색 진단 "병원 입원 중"

주진우 "조국 사퇴 결심 앞당긴 결정적 요인"

김기현 기자 | 입력 : 2019/10/15 [13:19]

14일 법무부 장관직에서 사퇴한 조국 법무부 장관이 법무부 청사를 나서고 있다. 사진 / 뉴시스    


[
시사주간=김기현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최근 뇌종양 및 뇌경색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정경심 교수는 최근 병원에서 뇌종양, 뇌경색 진단을 받았으며 현재 변호인단이 정 교수의 증상 정도 등을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오전 주진우 기자는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정 교수의 건강 문제가 조국 전 장관에게 가장 어려운 점이었다. 2004년 영국에서 강도에게 쫓기다가 떨어져 두개골 골절상을 당해 평상시에도 심각한 두통과 어지럼증으로 자주 아팠고 자주 누워있었는데 며칠 전 뇌경색과 뇌종양 진단을 받았다. 이대로 더 끌 수 없다고 보고 (조 전 장관이) 자신의 (사퇴) 결심을 앞당긴 가장 결정적인 요인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전날 사퇴 입장문에서 "원래 건강이 몹시 나쁜 아내는 하루하루를 아슬아슬하게 지탱하고 있다.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족 곁에 지금 함께 있어주지 못한다면 평생 후회할 것 같다"며 가족들의 고통, 특히 아내의 건강 악화가 사퇴를 결심한 이유라는 점을 암시하기도 했다.
 
정 교수는 지난 14일 5번째로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지만 조국 전 장관의 사퇴 소식이 전해진 후 건강 상태를 이유로 조사를 중단해줄 것을 요구했고 검찰은 이를 받아들여 정 교수에게 다시 출석해 조사를 받을 것을 통보했다.
 
현재 정 교수는 서을의 한 병원에 입원해있으며 변호인단은 정 교수의 건강 상태를 고려해 조사 일정을 검사와 조율할 것이라고 밝혔다. SW
 
kkh@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김기현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