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타족, 5년간 매매차익 총 23조원 양도소득 ↑↑

김두관의원 “단기 투기목적의 부동산 매매자들에 대한 양도소득세 부과요건 강화 필요”주장

김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19/10/29 [13:54] | 트위터 아이콘 444,037
본문듣기

단타족, 5년간 매매차익 총 23조원 양도소득 ↑↑

김두관의원 “단기 투기목적의 부동산 매매자들에 대한 양도소득세 부과요건 강화 필요”주장

김도훈 기자 | 입력 : 2019/10/29 [13:54]

5년 동안 부동산 단타족이 챙긴 매매차익이 총 23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시사주간=김도훈 기자] 지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5년 동안 부동산 단타족이 챙긴 매매차익이 총 23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단타족이란 부동산 보유기간이 3년 이내인 경우로 한정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두관의원(김포시 갑)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2013년부터 2017년까지 보유기간별 부동산 양도소득세 신고현황을 보면 거래건수는 3년 이내인 부동산 건수가 2013년에는 11만8천286건에서 2017년에는 20만 5천898건으로 74%늘었다.

 

같은 기간 거래에 따른 양도소득은 2013년 2조3천330억원에서 2017년 6조7천708억원으로 무려 203% 치솟았다. 

 

자료 / 김두관 의원실

 

특히 부동산 매입한지 1년이상 2년미만 거래에 대한 자산양도건수는 2013년도에 3만 2천 592건에서 2017년에는 7만 8천 454건으로 141% 증가한 반면, 양도소득 금액은 2013년 6천 100억원에서 2017년도에는 2조 4천 631억원으로 304%나 증가했다. 이 기간동안의 양도소득은 총 8조2천293억원에 이른다.


연도별로는 2013년 6천100억원, 2014년 1조115억원, 2015년 1조9천92억원, 2016년 2조2천355억원, 2017년 2조4천631억원 등으로 지속적으로 불어났다.

 

전체 부동산 거래건수는 2013년도에 73만 9천 701건에서 2017년도에는 95만 6천27건으로 29% 늘어나는데 그쳤고, 양도소득은 2013년도에 31조 3천 211억원에서 2017년도에는 61조 3천 976억원으로 96% 증가했다.

 

김두관 의원은 “거주 목적으로 부동산 매매가 이뤄져야 하지만 단기 투기목적의 부동산 단타족들 탓에 주택가격이 급등하고 주택가격의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고 지적하며“단기간 부동산 거래를 많이 하는 매매자들을 대상으로 다운계약서 작성이나 분양권 불법거래 등이 이뤄지고 있는지도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단기주택 매매자들에 대한 양도소득세 부과요건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SW

 

kdh@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김도훈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