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박지원, 朴대통령 사저 물색한 국정원 간부 이름 대라" 압박
상태바
새누리, "박지원, 朴대통령 사저 물색한 국정원 간부 이름 대라" 압박
  • 김도훈 기자
  • 승인 2016.10.07 14:37
  • 댓글 0
  • 트위터 424,4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원내대표는 전날 국정원이 박근혜 대통령 사저를 물색했다는 자신의 의혹 제기에 청와대가 허위사실이라며 강력 반발하자, "제가 국정원 간부 명단을 공개해야겠느냐"고 추가 폭로를 경고한 바 있다. 사진 / 뉴시스


[
시사주간=김도훈 기자]  새누리당은 7일 "지금이라도 사저 물색과 관련됐다는 국정원 간부와 관련 의혹에 대한 근거를 공개하라"고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를 압박했다.

민경욱 새누리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요구하며 "그렇지 않겠다면 이런 허위 사실 유포 공세를 계속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 대변인은 "국정감사가 정상화되자마자 기다렸다는 듯이 근거도 없는 대통령 사저 의혹 제기를 하더니, 아예 본격적인 공세를 이어갈 태세"라며 "오늘은 '청와대가 관련 의혹에 대해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는데 아마 꿀리는 게 많을 것 같다'라며 노골적인 혹세무민 공세까지 보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또 "바로 어제 '사저준비를 문제 삼은 게 아니라 안보 위기 상황에서 국정원에 대북 업무가 아닌 부동산 업무를 지시한 것이 문제'라고 했는데, 이런 아니면 말고 식 공세는 반드시 바로잡아야 한다"며 "거짓말 공세로 국정과 대한민국 혼란을 부추기는 일은 단절돼야 할 구태 정치"라고 박 원내대표를 비난했다.

박 원내대표는 전날 국정원이 박근혜 대통령 사저를 물색했다는 자신의 의혹 제기에 청와대가 허위사실이라며 강력 반발하자, "제가 국정원 간부 명단을 공개해야겠느냐"고 추가 폭로를 경고한 바 있다.

박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저는 (청와대가) 안보위기를 주장하면서 대북 업무에 전념해야 할 국정원에게 복덕방 노릇을 하게 하느냐는 것을 지적했다"며 "그러니까 국정원에서 '담당자를 외근부서에서 내근 부서로 하고 국정원은 손을 뗐다'고 연락이 왔다"고 국정원이 사저 물색에 나섰다는 자신의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SW

kdh@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