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박지원, "김기춘, 공작정치의 부두목"
상태바
국민의당 박지원, "김기춘, 공작정치의 부두목"
  • 김도훈 기자
  • 승인 2016.11.11 09:55
  • 댓글 0
  • 트위터 424,39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춘 전 비서실장. 사진 /뉴시스 

[시사주간=김도훈 기자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11일 '만만회' 의혹 제기 당시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 자신에 대한 고발을 지시했다는 언론보도와 관련, "김기춘이라는 작자는 사법부까지 이용해 정적을 제거하려는 공작정치의 부두목"이라고 원색 비난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에서 이같이 말한 뒤, "이 사건을 박근혜 대통령과 청와대의 헌정유린 정치공작 사건으로 규정하고 진상규명으로 철저한 사실을 밝혀서 책임자 처벌을 위해 모든 조치를 다 하겠다"고 공언했다.

그는 "고(故) 김영한 전 민정수석의 비망록이 작고 후 한 언론에 의해 확보됐다"며 "어떻게 21세기 대명천지가 유신독재로 돌아갔는지, 최순실 사건에 버금가는 독재의 망령을 확인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청와대가 나서서 법원과 사법부를 길들이고 법조3륜(판사·검사·변호사) 중 하나인 대한변협의 선거에도 개입한 게 나타났다"며 "한마디로 청와대가 헌법을 유린한 또 하나의 엄청난 사건"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특히 "(김 전 수석의) 2014년 8월8일 메모에는 대통령을 허수아비로 풍자한 홍성담 작가에 대한 배제노력을 강구하라는 김기춘의 지시가 나오고, 10월2일에는 '문화예술계의 좌파 책동에 투쟁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지시했다고 나온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우린 이 즈음에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가 작성된 것으로 안다"며 "이제 부두목은 김기춘으로 확인됐다"고 박 대통령 '비선 최순실'의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등 문화계 전횡에 김 전 실장이 암약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박지원이가 '만만회'를 언급한 2014년 6월 말 직후 7월5일 메모에는 '박지원 항소심 공소유지 대책 수립', '박사모 등 시민단체와 함께 고발'이라는 내용도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다큐멘터리 영화 '자백'을 부면 김기춘이 많은 간첩을 조작해 사형을 당하게 하고 수십년을 감옥살이하게 했다"며 "그 영화를 보고 많은 눈물을 흘렸다. 아직도 반성을 못하고 박근혜 정부에서 사법부, 변협, 검찰, 정치인 죽이기를 하는 걸 보며 김기춘이야말로 태어나지 말아야 할 사람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를 취재한 언론사에서 물으니 (김기춘이 의혹에 대해) '나는 모른다'라고 했다. 나는 김기춘의 이름을 '나는 모른다'로 명명했으면 좋겠다"라고 비꼰 뒤, "당에서 '김기춘 국정문란 사건 진상조사위'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SW

kdh@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