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일출 7시26분 독도에서 가장 먼저 뜬다
상태바
새해 일출 7시26분 독도에서 가장 먼저 뜬다
  • 김기현 기자
  • 승인 2016.12.23 11:24
  • 댓글 0
  • 트위터 387,26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에서는 7시 47분 첫 해 떠올라
일출이란 해의 윗부분이 지평선 또는 수평선에 나타나기 시작할 때를 의미한다. 일몰은 해의 윗부분이 지평선 또는 수평선 아래로 사라지는 순간이다.

[시사주간=김기현 기자] 우리나라 새해 첫 해는 1월 1일 독도에서 가장 먼저 뜬다.

한국천문연구원은 주요 지역의 31일 해넘이 시각 및 2017년 1월 1일 해돋이 시각을 23일 발표했다.

새해 첫 해는 오전 7시 26분 독도에서 가장 먼저 떠오른다. 내륙에서는 오전 7시 31분 울산 간절곶과 방어진을 시작으로 서울에서는 7시 47분 첫 해를 볼 수 있다.

31일 가장 늦게 해가 지는 곳은 신안 가거도로 17시 40분까지 지는 해를 볼 수 있다. 육지에서는 전남 진도의 세방낙조에서 17시 35분까지 볼 수 있다. 서울은 17시 24분에 해가 진다.

한편 일출이란 해의 윗부분이 지평선 또는 수평선에 나타나기 시작할 때를 의미한다. 일몰은 해의 윗부분이 지평선 또는 수평선 아래로 사라지는 순간이다.

자세한 일출·몰 시각은 한국천문연구원 천문우주지식정보 홈페이지(astro.kasi.re.kr)의 생활천문관에서 찾아볼 수 있다.

한국천문연구원 관계자는 "발표한 일출시각은 해발고도 0m를 기준으로 계산된 시각으로 고도가 높을수록 일출 시각이 빨라져 해발고도 100m에서의 실제 일출 시각은 발표시각에 비해 2분가량 빨라진다"고 설명했다. SW

hcw@economicpost.co.kr

Tag
#일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