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하태경 의원, "국내 암살자 잠입 첩보 있어"
상태바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 "국내 암살자 잠입 첩보 있어"
  • 김도훈 기자
  • 승인 2017.02.15 09:29
  • 댓글 0
  • 트위터 420,0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응 필요성 강조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 사진 / 뉴시스 

[시사주간=김도훈 기자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15일 "국내에도 암살자가 잠입해 있다는 첩보를 들었다"며 정부의 대응을 촉구했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최고위에서 이같이 말하며 "타깃은 국내에서 북한인권 활동을 하는 고위 탈북자"라고 밝혔다. 

그는 "실제 이런 테러, 암살이 자행되지 않도록 정부의 대응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또 "김정남은 중국식 개혁개방 주창자였다. 김정일이 엉터리 화폐 개혁했을 때 항의했고 김정일 사후 세습 발표가 났을 때도 일본 방송을 통해 김정일 3대 세습을 공개 반대했던 사람"이라며 "조선을 조선이라 안 하고 북한이라고 했다. 정신적으로는 이미 반체제 인사"라고 말했다. 

그는 "김정남 사인에 대해 독침, 독액 등 보도가 다르다"며 "철저한 수사를 말레이시아 당국이 해야 하고 우리 정부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북한 말레이시아 대사관에서 시신을 북한에 인도해줄 것을 요구했는데 이건 반드시 막아야 한다"며 "암살자에게 시신을 인도하는 것이고, 북한은 엄청난 반역자는 시신을 갈가리 찢어버린다"고 주장했다. 

그는 "장성택의 경우에도 불에 태워 훼손한다던지 하는데 시신 인도는 극악 반역자에 대한 부관참시 같은 것"이라며 "해외에 있는 가족을 찾아 돌려주거나 해야 한다"고 말했다. SW

kdh@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