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대한의사협회 노환규 회장, 흉기 자해,
상태바
[사회]대한의사협회 노환규 회장, 흉기 자해,
  • 시사주간
  • 승인 2013.12.15 17:04
  • 댓글 0
  • 트위터 419,5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민영화 반대' 궐기대회 중.
▲ [시사주간=사회팀]

15일 오후 3시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의료제도 바로세우기 전국의사궐기대회'에서 발언을 마친 노환규 대한의사협회장이 흉기로 자해하는 돌발상황이 발생했다.

이날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노 회장은 발언을 마친 뒤 미리 준비한 흉기로 갑자기 자신의 목에 상처를 냈다. 노 회장은 주변사람들에 의해 응급처치를 받았고 붕대를 감은 채 행사를 마쳤다.

노 회장은 "정부가 의료를 살리겠다고 하면서 오히려 의료의 목에 칼을 들이대고 있다"며 "대한민국 의료제도는 이미 피를 흘리고 있다. 의사들도 피를 흘리고 있다"고 발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노 회장이 크게 다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궐기대회에서 원격의료와 영리병원 도입을 위한 의료법 및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개정 중단과 현행 건강보험제도의 개혁을 촉구했다.  SW

Tag
#시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