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한국당 부인 대작 의혹 제기에 강력 반발
상태바
이낙연, 한국당 부인 대작 의혹 제기에 강력 반발
  • 황채원 기자
  • 승인 2017.05.25 13:16
  • 댓글 0
  • 트위터 420,2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사진 / 뉴시스 

[시사주간=황채원 기자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는 25일 자유한국당이 제보를 받았다며 부인 김숙희씨의 대필(대작) 가능성을 언급하는 등 일부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모욕', '모함' 등의 용어를 언급하며 강력 반발했다. 

이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국회의원 시절 대한노인회 관련 법안 발의 및 후원금 수령 논란과 관련한 김성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제 인생이 싸그리 짓밟히는 것 같은 참담한 느낌이 든다"고 토로했다.

그는 "(후원금을 납부한) 나모씨는 제 고향 초등학교 후배다. 국회의원 첫 당선 때부터 1년에 120만원씩 후원하는 정기 후원자 중 한 명"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이어 "문제가 된 게 (한 번에) 500만원을 왜 후원했냐는 건데, 선거가 임박해서 액수를 늘린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이 후보자는 정태옥 자유한국당 의원의 부인 그림 대작(代作) 의혹 제기에 대해 "전혀 사실과 다른 대단히 심각한 모욕"이라며 "(부인이) 집에서 잠을 안 자고 그림 그리는 사람이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는 부인 전시회에서 마치 결혼식장 호스트처럼 줄을 선 하객들을 맞이하고, 하객들이 돈 봉투도 내놨다는 제보가 있다는 정 의원의 발언에 "턱도 없는 모함이다. 줄을 선 적도 없고, 대충 30명 선이다. 제보자를 엄선해 달라. 제보의 신빙성이 상당히 위험하다"며 "수익금 절반은 기부했고, 3분의 2는 대관으로 들어간 것으로 안다"고 강조했다.

오전 내내 이 후보자에 대한 야당의 공세가 거듭되자 여당인 민주당은 이를 방어하는데 화력을 집중하기도 했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