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대표, "원세훈 실형, 직속 상관 MB가 책임져야"
상태바
추미애 대표, "원세훈 실형, 직속 상관 MB가 책임져야"
  • 김도훈 기자
  • 승인 2017.09.01 11:07
  • 댓글 0
  • 트위터 423,1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정보기관의 장이 헌법과 민주주의 질서를 오랜 기간 조직적으로 파괴한 것은 용서할 수 없는 대역죄이고 국사범이다"며 "반성은 커녕 상고를 언급하는 것은 국가와 국민에게 죄를 짓는 것이다. 사진 / 뉴시스


 [시사주간=김도훈 기자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일 법원이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게 실형을 선고한 것과 관련해 상관인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책임을 물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원 전 원장에 대해 실형 선고를 내린 사법부 결정을 환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가정보기관의 장이 헌법과 민주주의 질서를 오랜 기간 조직적으로 파괴한 것은 용서할 수 없는 대역죄이고 국사범이다"며 "반성은 커녕 상고를 언급하는 것은 국가와 국민에게 죄를 짓는 것이다. 원 전 원장은 상고가 아니라 반성과 참회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명박 전 대통령 재임 시절 국정원장 정보보고를 받으며 국정원의 불법 탈법이 이뤄졌다는 것은 모르려야 모를 수가 없을 것"이라며 "국정원의 모든 책임은 원장의 직속상관인 이 전 대통령이 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도 이번 판결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사법부도 엄정하게 수사해서 민주질서와 국민의 기본권이 유린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SW

kdh@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