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대표, "MB정부 사찰공화국-공작공화국"
상태바
추미애 대표, "MB정부 사찰공화국-공작공화국"
  • 김도훈 기자
  • 승인 2017.09.29 13:12
  • 댓글 0
  • 트위터 423,1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날 최고위원회 화두도 이 전 대통령이었다. 연휴를 앞두고 이 전 대통령을 겨낭해 과거 보수정권에 대한 적폐청산 의지를 강하게 내비침과 동시에 여론의 지지를 얻고자 하는 의도가 엿보인다.  사진 / 뉴시스


[
시사주간=김도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9일 추석 연휴를 앞두고 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를 촉구하며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적폐청산위원회에서 이명박 정부 당시 정치공작행위를 폭로한데 이어 최고위원회에서는 이 전 대통령의 수사 필요성을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공세의 영역을 국정원 국내정치 개입 수사에서 비자금 의혹으로 확대하면서 이 전 대통령을 점점 압박하고 있다.

 이날 최고위원회 화두도 이 전 대통령이었다. 연휴를 앞두고 이 전 대통령을 겨낭해 과거 보수정권에 대한 적폐청산 의지를 강하게 내비침과 동시에 여론의 지지를 얻고자 하는 의도가 엿보인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에 참석해 이 전 대통령이 국정원 댓글조작 수사 등을 현 정권의 '퇴행적 시도'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 "퇴행으로 연명했던 전직 대통령의 비겁한 항변에 국민은 어안이 벙벙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와대가 중심이 돼 전방위적으로 이뤄진 야당 사찰과 관권선거는 민주주의 국가라면 감히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라며 "한마디로 MB는 사찰공화국에 이어 공작공화국임을 보여줬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추 대표는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 필요성을 강력 촉구했다. 그는 "사법당국의 성역 없는 철저한 수사로 민주주의와 헌정질서가 어떻게 유린됐는지 실체를 낱낱이 밝혀서 재발되지 않도록 하는 기틀을 잡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우 원내대표도 수사 촉구를 강조하며 힘을 보탰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 전 대통령의 페이스북 '퇴행적 시도' 발언은 한마디로 적반하장"이라며 "지금까지 드러난 사실만 보더라도 국기문란 행위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은 책임이 자유로울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모르쇠로 일관할게 아니라 지금이라도 국민 앞에 죄상을 고백해야 한다"며 "이명박 정부 공작정치의 진상을 규명하는 것은 국민의 요구"라고 강조했다.

 한편 전날 이 전 대통령은  페이스북을 통해 국정원 댓글조작 수사 등과 관련해 "안보가 엄중하고 민생 경제가 어려워 살기 힘든 시기에 전전 정부를 둘러싸고 적폐청산이라는 미명 하에 일어나고 있는 사태"라며 "이러한 퇴행적 시도는 국익을 해칠 뿐 아니라 결국 성공하지도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SW
 

kdh@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