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대표, "경제성까지 감안한 합리적 결정이었다"
상태바
추미애 대표, "경제성까지 감안한 합리적 결정이었다"
  • 김도훈 기자
  • 승인 2017.10.20 16:21
  • 댓글 0
  • 트위터 423,6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추미애 의원실


[
시사주간=김도훈 기자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위원회의 '공사 재개' 결정에 대해 "경제성까지 감안한 합리적 결정이었다"고 평했다.

 추 대표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결정은 과정이 더욱 훌륭했으며 특히 우리 사회에서 숙의 민주주의라는 건강한 정책결정과정이 내실있게 이뤄진 측면을 높게 사고 싶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위원회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정부로서는 탈원전 에너지 전환 정책의 큰 방향이 옳았음을 인정 받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제 정부는 공론화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공사 재개에 대한 적극적 지원과 함께 원전 안전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상쇄할 수 있는 안전대책도 더욱 세심히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오늘 3시에 고위당정청에서 신고리 원전 재개 결정에 대한 후속 조치를 논의할 예정"이라며 "당정청이 국민적 기대에 부응하는 합당한 대책을 내놓을 것이라 기대한다. 야당 역시 이번 사안에 대해 무책임한 공세 대신 사회적 숙의 과정에 대한 공감과 정책결정과정의 건강함에 주목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아울러 "어려운 임무를 맡아 주신 김지형 위원장을 비롯한 공론화위원회에 감사와 격려의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SW

kdh@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