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생산직 근로자 3000명 순환휴직 到來
상태바
삼성중공업, 생산직 근로자 3000명 순환휴직 到來
  • 박지윤 기자
  • 승인 2017.11.08 16:26
  • 댓글 0
  • 트위터 387,5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중공업의 올 3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71.9% 하락한 236억원으로 집계됐다. 일부 도크 가동 중단 등 건조물량이 줄어든 탓이다. 사진 / 뉴시스


[
시사주간=박지윤 기자] 삼성중공업이 수주절벽의 여파로 거제조선소 생산직 근로자 대상 순환휴직을 시행한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1일부터 생산직 근로자 480여명이 휴직에 들어갔다고 8일 밝혔다.

순환휴직은 2018년 6월말까지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이 기간동안 3000여명의 근로자들이 휴직에 들어가게 될 예정이다.

휴직 기간 통상임금의 약 80%가 지급된다.

삼성중공업 측은 "휴직기간은 2개월을 기본으로 하되 소속 부서 상황에 따라 개인별로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삼성중공업은 순환휴직에 들어간 직원들을 대상으로 조선업 공통이론, 용접, 기계, 전기, 기관설치 분야 등 직무역량향상 교육도 실시한다. 교육은 내년 6월말까지 각 차수별로 7주씩 이뤄질 예정이다.

이번 순환휴직 결정은 수주 물량 감소로 인한 유휴인력 증가 때문이다.

삼성중공업의 올 3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71.9% 하락한 236억원으로 집계됐다. 일부 도크 가동 중단 등 건조물량이 줄어든 탓이다.

매출 역시 36.9% 하락한 1조7519억원, 순이익은 81.8% 감소한 234억원으로 나타났다.

앞서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등 현대중공업 그룹 조선 3사도 순환휴직을 결정한 바 있다. SW

pjy@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