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그룹 일주학술문화재단, 2019학년도 국내학사 장학생 모집
상태바
태광그룹 일주학술문화재단, 2019학년도 국내학사 장학생 모집
  • 황채원 기자
  • 승인 2018.10.01 09:56
  • 댓글 0
  • 트위터 386,7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적 외에도 봉사활동 등 다양한 평가로 전공제한 없이 심사 진행
사진 / 태광그룹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사회공헌기업 태광그룹 일주학술문화재단은 국내 4년제대학 1학년 재학생을 대상으로 최대 6학기 전액 등록금을 지원하는 '2019학년도 27기 국내학사 장학생 선발'을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일주재단은 전공제한 없이, 어려운 가정 형편에도 우수한 학업 성취를 보이는 학생 60명을선발한다. 본 사업은 '학비를낼 수 없는 학생들에게 조건 없는 지원'을 약속했던 재단 설립자 고(故) 이임용 회장님의 철학에 따라 1991년부터 28년째 운영해오고 있다. 현재까지 총 850여명의 장학생을 지원했다. 

 지원자격은 국내 4년제 대학 1학년 재학생 중 1학기 성적이 평점 3.0 이상(4.5점 기준)이며, 선발 후 학기당 15회(총 30시간) 이상 멘토링 활동이 가능한 자여야 한다.

 접수기간은 10월 1일부터 22일까지약 3주간이며, 서류심사와 면접을 거쳐 12월말최종 합격자가 발표된다. 제출서류는 재학증명서, 성적증명서 외 각종 활동내역 증빙서류 등이다. 접수는 일주학술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할 수 있다.

 일주재단은 심사과정에서 학점 및 봉사활동, 수상실적 뿐 만아니라 어려운 가정형편 지원자(공동생활가정 거주자, 수급자, 차상위계층)에게 가산점을 부여하는 등 다각적인 평가를 실시한다.

 장학생들은 '아동청소년 공동생활가정(그룹홈)'에서 거주하는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멘토링 등에 참여한다. 일주재단의 멘토링 사업은 복지 사각지대에놓인 그룹홈 아이들을 위해 장학생을 연계하는 사회공헌활동이다.

 일주재단 관계자는 "학업에 충실하고사회에 봉사할 줄 아는 다양한 인재들에게 한 걸음 더 도약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전공제한 없이 매년 지원을 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일주재단의 국내학사 장학사업은 성적 뿐 만 아니라 인성적으로도 우수한 학생을 선발해 전인적 인재양성에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