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유튜버...구글코리아 세무조사 중
상태바
국세청, 유튜버...구글코리아 세무조사 중
  • 현지용 기자
  • 승인 2018.12.13 09:10
  • 댓글 0
  • 트위터 422,08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IT업계에 따르면 구글코리아는 유투버 과세 논란과 관련해 국세청으로부터 세무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 뉴시스

[시사주간=현지용 기자] 구글코리아가 국세청으로부터 고소득 유투버들의 세금 탈루 의혹과 관련해 세무조사를 받는다.

IT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12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구글코리아 사옥에 조사관을 보내 회계 장부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고소득의 수익을 올리는 유투버들이 세금 신고를 하지 않았다는 것이 논란이 돼 국세청에서 조사에 나선 것이란 해석이 있다.

더불어 해당 유투버들에 대한 과세자료 확보가 나아가 구글코리아에 대한 조사로 확대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유투버에 대한 과세는 전문 기획사에 소속된 유투버들은 소득 파악이 되나 개인 유투버는 종합소득 신고를 하지 않는 이상 세무당국에서 소득이 얼마나 되는지 파악이 어려운 실정이다.

이와 관련해 한승희 국세청장은 지난 10월 국회 국정감사에서 고소득 유투버에 대한 세무조사의 필요성에 동의하며 유투버 513명에게 신고 안내를 한 적이 있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이어 지난 8일 국회 본회의에서는 부가가치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이 통과해 다음해 7월부터 구글은 국내 서비스에 대한 부가가치세를 내도록 해야 하나 구글코리아의 매출에서 큰 부분을 차지하는 앱스토어 수익에 대해서는 명확한 과세 기준이 없는 실정이다. SW

 

hjy@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