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프랜차이즈 가맹점 1만1천개 늘어
상태바
작년 프랜차이즈 가맹점 1만1천개 늘어
  • 김경수 기자
  • 승인 2018.12.27 12:18
  • 댓글 0
  • 트위터 386,76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곳 中 1곳 편의점·치킨집으로 밝혀져


[
시사주간=김경수 기자] 지난해 프랜차이즈 가맹점이 11000개 늘어났다는 집계가 나왔다. 2곳 중 1곳이 편의점·치킨·한식 프랜차이즈였다.

27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기준 서비스업조사 잠정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15개 주요 프랜차이즈 업종 가맹점 수는 181000개로 1년 전보다 6.6%(11000) 늘었다.

편의점(4만개), 한식(28000), 치킨집(25000) 3대 업종 가맹점 수가 93000개로 전체의 51.3%에 달했고, 가맹점 종사자 수는 666000명으로 1년 전보다 8.6%(53000) 증가했다.

프랜차이즈 매출액은 551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14.3%(69000억원) 늘었고, 가맹점당 매출액은 3490만원으로 7.2% 불어났다.

편의점(193000억원), 한식(8조원), 치킨집(37000억원) 3대 업종 가맹점의 매출액이 311000억원으로 전체의 56.6%를 차지했다.

업종별로 보면 편의점, 피자·햄버거, 분식·김밥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편의점 매출액은 1년 전보다 22.8% 증가, 가맹점당 연 매출액은 48700만원이 집계됐다. 가맹점 수와 종사자 수의 전년 대비 증가 폭은 각각 15.9%, 21.0%로 집계됐다.

피자·햄버거 매출액은 31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6.8% 늘었고, 가맹점당 연 매출액은 26100만원이다. 가맹점 수(11755)와 종사자 수(59788)의 전년 대비 증가 폭은 각각 15.4%, 12.0%였다.

분식·김밥의 매출액은 21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24.0% 증가했고, 7개 업종 중 매출액 증가율이 가장 컸다. 그러나 가맹점당 연 매출액은 17500만원으로 주점(술집)과 치킨집에 이어 세 번째로 적었다.

술집과 치킨집은 매출액이 소폭 증가했지만 가맹점 수와 종사자 수는 동반 감소했다.

술집 경우 매출액이 17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3.3% 증가했지만 가맹점당 연 매출액은 7개 업종 중 가장 적은 14000만원에 그쳤다.

치킨집 매출액은 1년 전보다 7.1% 늘었지만 매출액은 술집에 이어 두 번째로 적은 15000만원을 기록했다. 가맹점 수와 종사자 수는 전년 대비 2.8%, 3.7%를 나타냈다. SW

kks@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