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윤석열 “검찰 조직 개혁, 과감히 바꿀 것”
상태바
[현장스케치] 윤석열 “검찰 조직 개혁, 과감히 바꿀 것”
  • 현지용 기자
  • 승인 2019.07.08 13:00
  • 댓글 0
  • 트위터 387,58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는 8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검찰이 크게 바뀌어야 한다는 데 공감하며 국민의 입장에서 검찰 조직·제도·체질·문화를 과감히 바꿀 것”이라 말했다. 사진 / 현지용 기자


[
시사주간=현지용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가 인사청문회에서 검찰은 크게 바뀌어야한다며 검찰 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윤 후보는 8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국민과 함께하는 검찰로 절차를 준수하고 신속·정확한 형사법집행을 통해 국민의 권익을 지키며 국민의 말씀을 경청할 것이라고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검찰이 권력 앞에서 흔들리고 스스로 엄격하지 못했다는 지적은 무겁게 여긴다면서 검찰이 크게 바뀌어야 한다는 데 공감하며 국민의 입장에서 검찰 조직·제도·체질·문화를 과감히 바꿀 것이라 밝혔다.

특히 검찰개혁 논의는 이미 입법 과정에 있으며 최종 결정은 국민과 국회 권한이라면서 시행착오, 사각지대가 없도록 형사법집행 전문성과 실무 경험을 바탕으로 국민 관점에서 의견 드리겠다고 검·경 수사권 조정에 대한 포부를 드러냈다.

그러면서 자유 민주주의를 굳건히 하고 공정한 경쟁질서 및 신뢰 기반을 확립하는 데 집중할 것이라며 정치적 중립을 확실히 지키고 정치·선거 사건에서 법과 원칙에 충실한 자세로 엄정히 처리할 것이라 말했다.

윤 후보는 강자 앞에 엎드리지 않았고 불의와 적당히 타협하지 않았다. 총장에 취임하면 혼신의 노력을 다해 국민과 함께하는 검찰을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다짐했다SW

 

hjy@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