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초등학교 급식, 아동에 맞는 수저 제공" 권고
상태바
인권위 "초등학교 급식, 아동에 맞는 수저 제공" 권고
  • 유진경 기자
  • 승인 2019.08.01 17:02
  • 댓글 0
  • 트위터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인권위원회가 1일 "초등학교 급식에서 아동에게 알맞는 급식기구를 제공하라"고 권고했다. 사진 / 임동현 기자    

[
시사주간=유진경 기자] 국가인권위원회가 1일 "초등학교 급식에서 아동에게 알맞는 급식기구를 제공하라"고 권고했다.
 
인권위는 이날 “학교급식에 관한 계획을 수립‧시행할 때, 아동이 사용하기에 알맞은 수저 등의 제공을 포함해 학교급식 제공에서도 아동 최선의 이익 원칙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하여야 한다”는 의견을 17개 시도교육감에게 표명했다.
 
이번 권고는 초등학교 급식에서 성인용 수저가 제공되고 있어,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인 피해자가 자신의 발달단계나 신체조건 등에 맞지 않는 수저를 사용하여 식사를 함으로써 음식물 섭취가 어렵고 행동이 제약되는 등의 피해를 입고 있는 것은 인권침해라는 진정이 제기된 것에 대한 것이다.
 
인권위 아동권리위원회는 초등학교에서의 급식은 ▲학생에게 올바른 식생활 관리 능력을 형성하도록 하고, ▲식량생산 및 소비에 관한 이해를 제고하며 ▲전통 식문화의 계승‧발전 등을 학습하게 하는 교육적 측면이 존재하고 ▲새로운 배움의 대상으로 교육의 일환이라고 봤다.
 
특히, 만 7~9세의 초등학교 저학년 아동 중 신장 백분위수 50분위인 남자 아동은 122.1~138.4cm, 여자 아동은 120.8~138.6cm의 범위에 있어, 성인의 평균 신장과 큰 차이가 있어 아동들이 성인용 수저 사용이 어렵거나 불편할 수 있다고 봤다.
 
인권위는 "아동이 보다 쉽고 편안하게 자신의 발달단계에 알맞은 급식 기구를 사용하는 것이 아동의 균형 있는 성장발달에 긍정적인 영향을 가져올 수 있으며 어린이용 수저를 마련하는데 드는 비용이 적고, 조리원의 업무 과중 등 관리의 어려움이 있다면 수거․세척 과정을 효율적으로 분리하는 등 학교별 급식 상황에 따라 다양한 방법을 도입하여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SW
 
yjk@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