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손학규 "바른정당계, 한국당 가려면 혼자 가라"
상태바
[현장스케치] 손학규 "바른정당계, 한국당 가려면 혼자 가라"
  • 황채원 기자
  • 승인 2019.08.05 11:04
  • 댓글 0
  • 트위터 424,4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운데)가 5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신의 퇴진을 요구하는 바른정당계를 향해 목소리를 내고 있다. 사진 / 이원집 기자    


[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5일 자신의 퇴진을 요구하는 바른정당계를 향해 "자유한국당에 가려면 혼자 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손학규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바른정당계가 손학규 퇴진을 요구하는 것은 저를 퇴진시킨 후 개혁보수로 잘 포장해 한국당과 통합할 때 몸값을 받겠다는 것이다. 행여라도 바른미래당을 한국당에 바치려는 분이 있다면 일찌감치 포기하라. 한국당에 가려면 혼자 가지 바른미래당을 끌고 갈 생각은 버려라"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최근 몇 달간 제 정치인생이 송두리째 짓밟히는 경험을 했다. 당 대표의 권위를 부정당하고 상상도 못한 모욕과 조롱도 당했다. 제가 이 수모를 당하면서 버티는 이유는 오직 하나다. 다당제의 초석인 이 당을 지키겠다는 마음 하나다. 제 몸을 바쳐 이 당을 한국당에 바치는 것을 막겠다는 것 하나다"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다른 정당과의 통합 및 연대는 절대 없을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바른미래당은 새로운 정치 세력을 염원하는, 국민 염원을 담는 큰 그릇이 될 것이며 합리적이고 새로운 정치 세력이 모이는 큰 집이 될 것이다. 양당제가 현실이라고 생각하는 이들은 하루빨리 그 양당으로 돌아가라. 저는 새로운 사람들을 모아 제3의 길을 열겠다"고 밝혔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