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대형 유전 발견 "대박"
상태바
이란, 대형 유전 발견 "대박"
  • 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 승인 2019.11.11 07:27
  • 댓글 0
  • 트위터 441,48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산 로하니 대통령, "530억 배럴" 미국에 시위성 발언
 상기 이미지는 본문내용과 무관함 . 사진 / pixabay


[
시사주간=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이란이 대형 유전을 발견했다고 10(현지시간) 밝혔다,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하산 로하니 대통령은 이날 이란 남서부의 유전지대 후제스탄주에서 입증된 매장량을 3분의 1까지 늘릴 수 있는 새로운 유전이 발견되었다고 밝혔다.

그는 야즈드(Yazd)의 중앙 도시에서 가진 연설에서 우리는 530억 배럴의 매장량을 가진 새로운 유전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이 반가운 소식을 국민과 나눌 수 있어 기쁘다. 이 큰 유전은 정부와 국영 석유회사가 이란 국민에게 선사하는 작한 선물이라고 부언했다.

석유 대기업인 영국석유에 따르면 이란의 석유 매장량은 2017년 말까지 1,574 억 배럴에 달해 세계 4위를 기록했다.

AP 통신은 새 유전은 650억 배럴의 원유를 매장하고 있는 아흐바즈 유전 다음 가는 큰 유전이라고 보도했다.

이란의 원유 수출은 테헤란의 핵 활동에 대한보다 엄격한 제한을 수용하기 위한 미국의 제재 조치로 인해 급락했다.

또 로하니 대통령은 연설에서 이란은 적의 압력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새 유전으로 국부가 더 커질 것이다. 경제 제재를 아무리 해도 우리는 530억 배럴짜리 유전을 발견할 수 있다는 점을 백악관은 알아야 한다며 시위성 발언을 했다. SW

psj@economicpost.co.kr

Tag
#이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