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 “靑 의혹, 검찰발(發) 카더라 통신”
상태바
설훈 “靑 의혹, 검찰발(發) 카더라 통신”
  • 현지용 기자
  • 승인 2019.11.29 15:23
  • 댓글 0
  • 트위터 441,48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오전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한 자리에서 청와대의 감찰 무마, 하명 수사 의혹에 대해 “검찰발(發) 카더라 (통신)”이라 비판했다. 사진 / 국회기자단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오전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한 자리에서 청와대의 감찰 무마, 하명 수사 의혹에 대해 “검찰발(發) 카더라 (통신)”이라 비판했다. 사진 / 국회기자단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청와대가 감찰 무마, 하명 수사 의혹으로 불거지는 가운데,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에 대해 “검찰발(發) 카더라 (통신)”이라 비판했다.

설 의원은 29일 오전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김기현 전 울산시장 건은 오래전부터 비리 이야기가 있어서 선거 전부터 경찰에서 내사 중이던 사안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첩보가 올라가니 감찰 권한이 없는 청와대는 그것을 수사하라고 기관에 넘길 수밖에 없다”며 “당연한 절차고 과정임에도, 이를 하명이라 몰아가면 청와대로의의 수많은 이첩은 다 하명”이라 반박하고 나섰다.

그러면서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으로부터 지시 받는 5~6명 가량의 별도 팀이 있었다는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 산하 특별감찰반 직원들의 증언에 대해 “분석·정리를 위한 팀이 있을 수 밖에 없는 것은 사실”이라 말했다.

더불어 “팀이 있는 것이 무슨 문제인가. 하나를 갖고 뻥튀기 해 엄청난 사건처럼 부풀리는 것이 지금까지 해왔던 방법”이라며 “(하명 수사 논란은) 조국 전 법무장관 사건과 연결돼있다. (검찰이) 1년 전 있던 사건을 다시 끄집어내 (조 전 장관 사건과) 연결시키려는 의도가 있다는 느낌이 든다”고 밝혔다. SW

hcw@economicpos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