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손학규, 與 선거제 개혁안에 “꼼수는 그만두라”
상태바
[현장스케치] 손학규, 與 선거제 개혁안에 “꼼수는 그만두라”
  • 황채원 기자
  • 승인 2019.12.04 14:58
  • 댓글 0
  • 트위터 441,26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4일 오전 국회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 및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정부여당의 ‘4+1’ 선거제 개혁안 제시에 대해 “꼼수는 그만두라”고 비판했다. 사진 / 국회기자단​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4일 오전 국회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 및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정부여당의 ‘4+1’ 선거제 개혁안 제시에 대해 “꼼수는 그만두라”고 비판했다. 사진 / 국회기자단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4일 오전 국회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 및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정부여당의 ‘4+1’ 선거제 개혁안 제시에 대해 “꼼수는 그만두라”고 비판했다. 사진 / 국회기자단​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4일 오전 국회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 및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정부여당의 ‘4+1’ 선거제 개혁안 제시에 대해 “꼼수는 그만두라”고 비판했다. 사진 / 국회기자단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정부여당이 ‘4+1’ 선거제 개혁안을 제시하면서 지역구와 비례대표 의석수를 250·50석으로 두려하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이에 대해 “꼼수는 그만두라”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4일 오전 국회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 및 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더불어민주당의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합의를 위해 이 같은 개혁안을 제시한 것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지난 해 12월 여야 5당이 합의한 대로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비례대표 확대, 의원정수 확대를 기본원칙으로 비례성·대표성을 제고할 수 있는 안을 모색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을 비롯한 수구 보수 세력이 선거제 개혁을 반대하는 지금, 집권여당인 민주당이 선거제 개혁에 대해 확고한 의지를 밝혀야한다”며 “당파적 이득이 개입돼서는 안된다”고 비판했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