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대안신당, 5·18 보안사 문건 공개 “반드시 진상규명해야”
상태바
[현장스케치] 대안신당, 5·18 보안사 문건 공개 “반드시 진상규명해야”
  • 현지용 기자
  • 승인 2019.12.05 11:27
  • 댓글 0
  • 트위터 441,26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경환 대안신당 의원 등 대안신당 의원단은 5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1980년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당시 보안사령부가 작성한 자료 2321건이 국가기록원에 이관됐음을 밝혔다. 최 의원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번 공개에 대해 “5.18 진상 규명과 피해자 명예회복에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 문서 파기 의혹에 대해서도 반드시 진상규명이 돼야한다”고 강조했다.
최경환 대안신당 의원 등 대안신당 의원단은 5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1980년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당시 보안사령부가 작성한 자료 2321건이 국가기록원에 이관됐음을 밝혔다. 최 의원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번 공개에 대해 “5.18 진상 규명과 피해자 명예회복에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 문서 파기 의혹에 대해서도 반드시 진상규명이 돼야한다”고 강조했다. 사진 / 국회기자단

[시사주간=현지용 기자] 5·18 광주 민주화 운동과 관련 당시 보안사령부에서 작성한 자료 2000여건이 공개됐다.

대안신당 의원단은 5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며 “지난 주 5·18 사진첩 14권 공개에 이어 당시 보안사령부가 5·18 관련 갖고 있던 문서 및 자료 2321건이 국가기록원에 이관돼 국민께 공개된다”고 밝혔다.

최경환 대안신당 의원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번에 공개되는 자료는 1979년 10·26 이후 전두환 보안사가 1980년부터 2005년까지 생산한 5.18 관련 각종 문서 및 자료”라며 “전자파일, 종이문서, 사진첩, 518 청문회 영상 기록 등 자료가 방대해 우선 문서 자료 목록 전체를 공개하고 일부는 원본을 입수해 분석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번에 국가기록원에 넘겨진 5·18 관련 자료들은 국민 누구나 정보공개 요청을 통해 열람이 가능해졌다. 특히 대안신당이 밝힌 문서 원본 중 전투교육사령부에서 1980년 7월 작성한 ‘광주사태분석’ 기밀문서에 따르면 ‘초기 해산 위주의 작전 미실시로 혼란’이라 기재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 의원은 “가해자인 신군부가 5·18 이후 이를 어떻게 왜곡·대응·관리해왔는지 알 수 있다. 1988년 헬기 기총사격 진압 의혹에 대한 보안사의 첩보 수집, 이에 대한 전두환의 반응, 특별법 제정 대응 등 관련 문건도 나온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번 자료는 국방부(군사안보지원사)로부터 받은 것이다. 지난달 15일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정보공개심의위원회의 공개 결정에 따른 후속 공개 조치”라며 “5.18 진상 규명, 피해자 명예회복에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 특히 전문가와 언론이 제기하고 있는 문서 파기 의혹에 대해 반드시 진상규명이 돼야한다”고 말했다. SW

hjy@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