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한·일 진실공방’ 탄자니아 독도 기념주화 논란, 결론은 중앙은행 전 부총재의 사기극
상태바
[단독] ‘한·일 진실공방’ 탄자니아 독도 기념주화 논란, 결론은 중앙은행 전 부총재의 사기극
  • 정순영 기자
  • 승인 2020.01.14 12:12
  • 댓글 0
  • 트위터 429,57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자니아 독도 기념주화, 중앙은행 전 부총재 사기극
퇴직 후 주화 제조업체와 발행 계약 맺어
외교부 “국가 간 외교 문제 아냐”
탄자니아 독도 기념주화. 사진=KBS 캡처

[시사주간=정순영 기자] 한일관계가 악화일로를 걷기 시작했던 지난해 9월 KBS의 보도로 시작된 탄자니아 독도기념주화 논란은 한 사람의 사기극이었던 것으로 결론났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탄자니아 중앙은행이 발행한 것으로 알려졌던 독도기념주화는 계약 자격이 없는 탄자니아 중앙은행의 전 부총재가 중앙은행과 업무계약을 맺고 있던 유럽의 주화 제조업체에 제의해 제작된 것으로 확인됐다.

몇 년 전 퇴직해 주화발행 계약 자격이 없는 탄자니아 중앙은행 전 부총재가 개인적으로 유럽의 주화 제조업체와 발행 계약을 맺었던 것이다.

유럽 제조업체는 그동안 중앙은행과의 주화발행 업무를 전 부총재와 계약해왔기 때문에 큰 의심없이 독도기념주화 발행 계약에 상호 사인을 하고 제작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유럽 제조업체 측은 해당 사실을 확인하고 탄자니아 중앙은행 측에 독도기념주화 계약 확인서를 재발행해달라고 요청한 상태로, 중앙은행 측은 재발행 하는 것은 문제없다는 입장이지만 기다려 달라며 차일피일 확답을 미루고 있는 상황이다.

제조업체 측도 각국의 주화발행 업무를 함께하고 있는 중앙은행과의 관계 때문에 위조 주화 제조라는 오명에도 불구하고 확인서 재발행을 강제할 수 있는 입장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결과적으로 탄자니아 독도 기념주화 발행은 사실이 아니라고 발표했던 일본 외교부의 주장이 사실로 확인된 셈이다.

'탄자니아 독도 기념주화 발행' 보도 화면. 사진=KBS 캡처
'탄자니아 독도 기념주화 발행' 보도 화면. 사진=KBS 캡처

앞서 KBS는 지난해 9월 ‘한일 갈등 속 한국땅 독도 기념주화 출시’라는 보도를 통해 “탄자니아의 독도 기념주화가 우리나라가 아닌 제 3국에서 제작돼 판매되고 있는 아니러니가 계속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일본 정부는 즉각 브리핑을 통해 “탄자니아 외무성에 확인한 결과 중앙은행 등 탄자니아 정부가 기념주화를 발행한 사실이 없다”며 KBS 보도를 반박했다.

탄자니아 중앙은행 역시 입장문을 내고 “악의적이고 근거 없는 루머”라며 “어떤 주조회사와도 계약하지 않았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를 놓고 일각에선 한일 간 민감한 사안인 독도 문제를 놓고 일본 정부가 한국 정부보다 한발 빠르게 탄자니아 측에 압력을 행사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당시 한국 외교부 관계자는 “탄자니아 측에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탄자니아 정부가 조만간 공식 입장을 밝힐 것”이라며 말을 아낀 바 있다.

국내에 배정된 탄자니아 독도 기념주화 물량 250개는 49만5천원이라는 고가에도 불구하고 KBS 보도 후 모두 판매됐으며 사이트의 판매 페이지는 삭제됐다.

결국 탄자니아 독도 기념주화는 탄자니아 중앙은행 전 부총재의 사기극으로 확인되면서 구매자들의 금전적 손해는 물론, 한일 갈등 국면에 공영방송이 민감한 사안을 정확히 보도하지 않아 망신을 산 셈이 됐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외교부 관계자는 “탄자니아 독도 기념주화 논란은 정부 차원에서 대응할 문제라기보다는 법인 간의 문제가 한일관계의 악화 분위기 속에 국가 간 외교문제로 잘못 비춰진 면이 없지 않다”고 설명했다. SW

jsy@econ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