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손학규, 安 ‘자진사퇴’ 요구에 “못 나간다”
상태바
[현장스케치] 손학규, 安 ‘자진사퇴’ 요구에 “못 나간다”
  • 현지용 기자
  • 승인 2020.01.28 16:25
  • 댓글 0
  • 트위터 424,39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8일 오후 3시께 국회 본청서 기자회견을 통해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대표직 사퇴 및 비대위 체제 전환 요구에 대해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사진=뉴시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8일 오후 3시께 국회 본청서 기자회견을 통해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대표직 사퇴 및 비대위 체제 전환 요구에 대해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시사주간=현지용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로부터 대표직 사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 및 비대위원장 ‘셀프’ 추천을 받자, 손 대표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28일 오후 3시께 국회 본청서 기자회견을 열며, 전날 안 전 대표가 회동에서 이 같이 요구한 것에 대해 “비대위 구성, 전 당원 투표를 요구한 것은 유승민 의원, 안 전 대표와 친한 의원들이 저를 내쫓으려 한 이야기와 똑같다”고 반발했다.

손 대표가 과거 안 전 대표 복귀 후 조건 없이 자진 퇴진할 것이라 밝힌 것을 취재진이 묻자, 손 대표는 “그런 말은 한 적 없다. 내 입으로 내가 물러나겠다 이야기한 적 없다고 여러 차례 말한 바 있다”고 반박했다.

안 전 대표가 동반 퇴진을 역제안할 시 이를 수용할 수 있냐는 물음에 손 대표는 “그때 가서 봐야한다. 전날 안 전 대표의 제안은 ‘너는 물러나고, 내가 당권 잡겠다’는 것”이라며 “안 전 대표의 협조 태도와 자세에 달려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의 원영을 개인회사 내 오너가 운영하는 것처럼 해선 안된다”며 “당은 당원과 당직자, 국민의 것으로 오너쉽을 행사해야한다. ‘내가 창당했으니 내 당’이라는 식의 생각은 잘못된 것”이라 질타했다. SW

hjy@economicpos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