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신천지, 협조 요청 불응하면 수단 총동원할 것”
상태바
이인영 “신천지, 협조 요청 불응하면 수단 총동원할 것”
  • 현지용 기자
  • 승인 2020.02.24 11:26
  • 댓글 0
  • 트위터 439,19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4일 오전 국회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 측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 대응과 관련 “신천지가 계속 협조 요청에 불응한다면 가용한 수단을 총동원하겠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4일 오전 국회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 측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 대응과 관련 “신천지가 계속 협조 요청에 불응한다면 가용한 수단을 총동원하겠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시사주간=현지용 기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 측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 대응과 관련,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신천지가 계속 협조 요청에 불응한다면 가용한 수단을 총동원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24일 오전 국회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지난 23일 신천지 측이 온라인을 통해 “최대 피해자는 신천지”라 발언한 것과 관련 “최대 피해자는 신천지의 비협조로 불안에 떠는 국민들”이라며 “신천지 교단은 연락이 두절된 교인 및 모든 교인들이 방역 당국에 적극 협조하도록 나서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날 정부에 요청한 코로나19 대응 추가경정예산(추경)에 대해서는 “핵심은 타이밍이다. 타이밍을 놓치면 백약이 무효고 효과도 반감된다”면서 “위기에 처한 민생 경기를 살릴 때다. 정부와 국회는 코로나 관련 추경안 준비에 속도를 내고 추경심사를 처리할 수 있길 바란다”고 강조하고 나섰다.

더불어 같은 날 정부가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을 ‘심각’ 단계로 격상한 것에 대해 이 원내대표는 “심각 단계는 지난 2009년 신종플루 이후 두 번째다. 아직 지역 전파 단계이지만 전국적 확산이란 최악의 상황을 대비한 선제적 대응”이라 말했다. SW

hjy@economicpos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