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평양 주재 러대사관 “정상적인 외교활동 할 수 없다”
상태바
[단독] 평양 주재 러대사관 “정상적인 외교활동 할 수 없다”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0.03.13 17:08
  • 댓글 0
  • 트위터 429,5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중교통-평양 밖 이동금지...출입 허가된 곳만 가능
외교행사 가능하지만 참석자 수 최대 5명으로 제한
신종 코로나비루스
북한 방역요원들이 주민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사진=대북 소식통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평양에서 정상적인 외교활동을 할 수가 없다.”

북한 당국이 두 차례에 걸쳐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격리 조치를 해제했지만 북한 내 외교 활동에는 여전히 제약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평양 주재 러시아대사관은 12(현지시각) 자체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외국인들이 준수해야 하는 특별 조치를 담은 북한 외무성 통지문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통지문에 따르면 외교관과 가족들은 관저를 벗어날 수 있지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없고,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또한 평양 밖으로 나갈 수 없고, 평양 내에서도 락원백화점과 공원 등 출입이 허가된 곳만 방문할 수 있다. 이밖에 평양에 주재하는 외국인들은 위급한 상황이 발생하면 임시 허가를 받고 휴대폰 가게 등을 방문할 수 있다.

대사관 측은 북한은 공식적으로 해외 외교 당국자들과의 회의가 가능하다는 입장이지만 실질적으로 북한 당국자들과의 접촉은 아직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 행사를 여는 것은 가능하지만 참석자 수가 최대 5명으로 제한된다고 설명했다.

이런 상황에서 ·러 간에 처음 체결된 경제 및 문화 협조에 관한 협정을 기념하는 전통적인 행사를 이달 중순에 개최하지 못할 것 같다며 이를 전례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을 막기 위한 조치를 철저히 준수하면서도 외교관들의 방문 지역 확대를 북한 당국에 계속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대책으로 1월말 중국, 러시아와 항공, 철도 교통을 전면 중단하고 외국인의 북한 출입도 완전히 차단했다. 21일부터는 외교관들에게 대사관과 외교관 구역을 벗어나지 못하도록 하는 격리 조치를 취했다. 이에 따라 프랑스와 독일, 스위스는 각각 대사관과 평양사무소를 임시 폐쇄했다.

한편 북한당국은 지난 6일 외국인 221명에 대한 격리해제에 이어 1370여명에 대해 추가 해제 조처를 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SW

ysj@economicpos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