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국경선은 호국영령의 피로 그어져..대북정책 완전 실패”
상태바
황교안 “국경선은 호국영령의 피로 그어져..대북정책 완전 실패”
  • 현지용 기자
  • 승인 2020.03.26 11:12
  • 댓글 0
  • 트위터 438,98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6일 오전 국회서 열린 통합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오는 27일 서해 수호의 날과 관련 “국경선은 잉크가 아닌 호국영령의 피로 그어져 있다. 지난 3년간의 대북정책은 완전히 실패했다”고 비판했다. 사진=뉴시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6일 오전 국회서 열린 통합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오는 27일 서해 수호의 날과 관련 “국경선은 잉크가 아닌 호국영령의 피로 그어져 있다. 지난 3년간의 대북정책은 완전히 실패했다”고 비판했다. 사진=뉴시스

[시사주간=현지용 기자] 서해 수호의 날 하루를 앞둔 가운데,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이에 대해 “국경선은 잉크가 아닌 호국영령의 피로 그어져 있다”며 북한의 미사일 도발을 근거로 “지난 3년간의 대북정책은 완전히 실패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26일 오전 국회서 열린 통합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오늘은 천안함 폭침 10주기가 되는 날이자, 내일은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 도발로 사망하신 서해수호 55용사를 기리는 서해수호의 날”이라며 10년 전 꽃다운 청춘들의 목숨을 앗아간 북한은 지금도 전혀 달라진 것이 없다. 핵개발, 미사일 도발은 더 심각해졌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들께서 우한 코로나와 전쟁을 벌이는 와중에도 북한은 미사일을 쏴댔다. 외교 안보 정책의 대전환이 필요하다”며 “우리 당은 이미 ‘민평론’을 내놓은 바가 있다. 그대로 하면 우리 안보 굳건히 지킬 수 있다. 이번 총선 승리해 안보와 외교를 정상으로 돌려놓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나경원, 오세훈 후보에 대한 선거방해행위에 대해 황 대표는 “선거중립 우려가 있어왔으나 현실이 되는 것 아닌가. 지난 지방선거 때의 울산 부정선거 사건을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면서 “우리당은 울산선거의 재탕을 막을 것이다. 확고한 선거 중립을 지키고 공정선거를 밝히라”고 지적했다. SW

hjy@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