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올림픽, 내년 7월23일 개막
상태바
도쿄 올림픽, 내년 7월23일 개막
  • 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 승인 2020.03.31 07:02
  • 댓글 0
  • 트위터 386,7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럴림픽 개막식은 8월24일
IOC 임시 이사회서 승인
모리 요시로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장이 30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이사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모리 위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연기가 결정된 도쿄 올림픽 일정과 관련해 이번 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 위원장과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모리 위원장은 “2021년 7월 개막 안을 마련했다”라며 “정부, 도쿄도와 협의 후 IOC에 제안할 것”이라고 발표해 7월 23일 개막이 유력할 것으로 보인다. 도쿄=AP ​

[시사주간=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1년 뒤로 미뤄진 도쿄 올림픽이 내년 7월23일 개막한다.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30일 밤 도쿄 올림픽을 내년 7월23일, 패럴림픽 개막식을 8월24일 열기로 IOC 임시 이사회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모리 위원장은 성명에서 “사상 처음으로 경기를 연기한 것은 도전과 문제를 불러왔다. 그러나 새로운 날짜를 빨리 결정하는 것은 우리가 준비를 서두를 수 있도록 해줄 것이다. 선수 선발과 훈련 및 준비를 위해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이 기간(여름방학)에 올림픽을 개최하는 것은 "더 많은 티켓 소유자들이 관람하고 더 많은 자원봉사자들이 운영에 참여할 수 있기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결정을 한 이상 앞으로 나아가겠다는 확고한 결의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베 신조 총리는 지난 24일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합의 하에 올림픽을 1년 연기하기로 했다.

바흐 IOC 위원장은 성명을 통해 “도쿄 2020 조직위원회, 도쿄 광역시청, 일본 정부와 우리의 모든 이해관계자들과 함께 협력해 이 전례 없는 도전을 이겨낼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