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선거 공약에도 나온 ‘전기차’, 8년 후 시장 10배 성장
상태바
[기획] 선거 공약에도 나온 ‘전기차’, 8년 후 시장 10배 성장
  • 오영주 기자
  • 승인 2020.04.14 16:05
  • 댓글 0
  • 트위터 422,1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전기차 시장 1위는 중국, 국내 전기차 보급률 5년 내 25만대 목표
전국 전기차 보급위한 다양한 정책 눈길, 코로나로 인한 제약도 우려돼
KST일렉트릭의 초소형 전기차 브랜드 ‘마이브. 사진 출처 = motorgraph.

[시사주간=오영주 기자] 이제 본격적인 전기차 세상이 열린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세계 전기차 시장은 2025년에 연간 1100만대로 8년 후 10배 무서운 성장 속도를 보일 것이라는 예측되고 있으며, 지난해 110만대로 사상 처음 100만대를 돌파했다. 

그렇다면 왜 전기차인가? 내연 기관차는 국제유가 상승과 잇따른 화재위험, 배기가스 연비조작 사태 등 문제점이 대두되고 있지만, 전기차는 친환경적이면서 연료 효율성이 높은 차세대 이동수단으로 떠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전세계에서는 환경오염과 관련하여 배기가스 규제를 강화하고 있으며, 친환경차 도입을 위한 각종 지원정책을 이어가고 있다.  이러한 상황 속 커져가는 전기차 시장 성장 속도에 맞춰, 각국의 경쟁은 치열해질 수밖에 없다. 
 
현재 전세계 전기차 시장 1위를 선점하고 있는 곳은 중국으로 15년 후에는 전 세계 전기자동차의 절반이 중국에서 판매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우리나라의 경우 2025년까지 약 25만대를 보급해 산업수요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14.4%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현재 국내에 등록된 전기차(BEV) 수는 2013년 제주를 시작으로 한 국가 전기차 민간보급 사업을 시작한 지 8년 만에 10만대를 돌파했다. 서울시 및 지자체에서는 전기차 보급을 위한 각종 정책을 펼치고 있으며,  정의당에서는 올해 선거 공약으로 2030 전기자동차 1000만시대를 내세워 눈길을 끌기도 했다. 

◇ 서울시, 전기차 택시 많아진다… 보조금 지원 대상 확대

서울시는 올해 전기차와 수소차 보급을 확대해 서울도심 미세먼지와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히는 등 전기차 보급 정책에 적극적이다. 서울시는 전기·수소차 보급 확대정책을 꾸준히 펼쳐왔으며, 그 결과 2019년 말 기준 누적 등록된 전기·수소차는 전년 대비 각각 56.34, 613.1% 급증했다.

또 전기택시 보급 확대를 위해 보조금을 지원해왔으며, 환경부가 보조금을 지원하는 모든 전기차로 택시 운행 가능 대상을 넓힌다고 9일 밝혔다. 서울시가 전기택시 보급 확대를 위해 지원하는 보조금은 택시사업자가 전기택시로 교체할 경우 최대 1820만 원까지다. 

지난해는 현대자동차의 ‘코나’ ‘아이오닉’과 기아자동차의 ‘쏘울’ ‘니로’ 등 4종만 보조금 신청이 가능했지만, 올해는 환경부의 보조금 지원 대상인 르노삼성의 ‘SM3 Z.E’, 한국GM의 ‘볼트’를 비롯해 닛산, 테슬라, 재규어랜드로버의 전기차도 선택할 수 있다. 올해 보조금 지원 대수는 선착순 700대다.

◇ 전기차 특화도시 영광, 초소형 전기차 및 이색 선거 홍보 눈길

전남 영광은 e-모빌리티로 대표되는 전기차 특화 도시다. e-모빌리티 연구센터를 유치, 중소·중견기업을 위한 전기차 개방형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으며, 최근 초소형 전기차 및 배터리 교환형 충전기 생산업체로 모빌리티 분야에서 주목받고 있는 ㈜케이에스티일렉트릭(대표 김종배)과 대마 전기자동차산업단지 입주 투자협약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첫 번째 초소형 전기차 브랜드 '마이브’를 선보이고 오는 5월부터 본격 판매를 앞두고 있다. 

또, 전남 영광군선거관리위원회는 4·15 총선을 앞두고 초소형 전기자동차를 이용한 선거 홍보 캠페인을 펼치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선관위는 영광군과 전기차 제조업체인 마스타자동차로부터 전기차 8대를 지원받았으며, 차량에는 '아름다운 선거 행복한 대한민국', '내가 만드는 대한민국 투표로 시작됩니다'는 슬로건을 래핑했다. 영광 지역 292개 마을을 매일 순회하며 투표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 포항시, 최대 1000만원 지원 전기차 공용 급속충전기 설치 지원사업 추진

경북 포항시는 한국에너지공단과 협력해 관내 주유소와 편의점, 식당, 커피숍등 민간 편의시설에 전기차 공용 급속 충전기를 설치하는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현재 포항시에는 공영주차장과 관공서 등 공공시설에 총 84기의 공용 급속 충전기를 설치, 운영 중이다.

한국에너지공단이 충전기 1기당 설치비용의 50%를 지원하고 포항시가 추가로 최대 1000만원(50kw)의 보조금을 지원해 전기차 공용 급속 충전기 설치비용의 일부를 지원하는 내용으로, 충전기 1기당 설치비용은 3000만원~4000만원 정도이며 설치장소에 따라 다르다. 

지원대상은 한국에너지공단의 ‘2020 전기차 충전서비스산업육성 사업’ 지원대상자로 선정돼 포항시 내에 급속 충전기 설치를 완료한 개인 또는 민간 사업자(전기자동차충전사업자)다. 

◇ 전기차 많은 제주도, 30억원 투입 장애인 위한 충전소 본격 운영

제주특별자치도는 도내 복지시설과 공공시설 50곳에 지난해 복권기금사업 예산인 30억원을 투입해 급속충전기 60기를 설치한다고 9일 밝혔다. 이는 장애인 등 교통약자들이 전기차 이용을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50곳에 설치된 충전소는 전기차를 이용하는 휠체어 이용자가 시연을 통해 현장에 적합한지 모니터링하고 미비한 점들을 반영해 최적화된 교통약자 충전소로 만들어졌다.

제주도는 전기차 보급률 4.69%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곳이다. 지난해까지 우리나라에 등록된 전기차는 총 8만9918대로, 이 중 20.2%인 1만8178대가 제주에서 운행되고 있다. 제주도는 올해 전기차 보급 목표를 민간·공공부문 6628대, 렌터카 891대, 택시 307대, 버스 30대, 화물차 905대로 모두 8761대로 정했다고 밝혔다. 충전기는 급속 187기, 완속 2764기, 버스용 충전기 34기 등 모두 2985기를 설치할 계획이다. 

한편, 코로나 19로 인해 글로벌 자동차 산업이 유례없는 불황을 겪으면서  전기차 시대가 늦춰지고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최근 유럽자동차제조업체협회(ACEA), 유럽자동차부품공업협회, 유럽딜러협회 등 3개 단체는 유럽연합(EU)에 자동차 이산화탄소 배출규제를 완화해달라고 요청했으며, 주요 자동차 시장에서 환경 규제가 완화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

또 전기차와 리튬 배터리를 만들던 중국 최대 전기차 제조사 비야디(BYD는 코로나 전염병 사태가 터지자 돌연 세계 최대 마스크 제조사로 변신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SW

oy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