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해명, ‘모럴해저드’ 파문만 일으키나
상태바
윤미향 해명, ‘모럴해저드’ 파문만 일으키나
  • 현지용 기자
  • 승인 2020.05.29 17:43
  • 댓글 0
  • 트위터 422,09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시사주간=현지용 기자]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의혹에 대해 해명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하지만 의혹과 논란에 대해선 전면 부인하거나 검찰 조사를 이유로 답을 피해 정의연 파문은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윤 당선인은 29일 오후 2시께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연 후원금 유용 등 이달 한 달여간 언론에서 제기된 의혹 및 논란에 대해 해명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반면 이날 기자회견은 과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공개 기자회견과 달리, 본인의 입장문만 낭독하고 취재진과의 질의응답에 몇 차례 답하는 것으로 끝났다.

윤 당선인은 입장문에서 이용수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등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주장 및 언론에서 제기된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 세 차례에 걸쳐 피해 할머니들께 돈을 지급했다”고 강하게 부인했다.

이는 기존 정의연이 반복해온 ‘정의연은 성금 전달 단체가 아닌, 위안부 피해 문제 해결 활동 단체’라는 해명을 다시 반복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후원금 모금을 개인 계좌로 모은 것에 대해선 “사업에 맞게 사용됐다. 개인적으로 사용하진 않았으나, 잘못된 판단이었다”며 “구체적인 거래내역 세부내용은 (검찰) 조사과정에서 소명할 것”이라 딱잘라 말했다.

경기 안성 쉼터 주택 고가 매입 의혹에 대해 윤 당선인은 ‘제 값보다 싸게 샀고, 이후 주택 감가상각 및 주변 부동산 가격 변화로 어렵게 팔았다“며 ”이 과정에서 이득을 취한 것은 없다“고 해명했다.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내용 사전 인지 의혹도 “양국 외교당국자들이 밀실 합의한 책임을 정대헙과 저에게 전가한 것‘이라며 일본 정부의 위로금 전달 방해 논란도 ”각자의 뜻에 따라 수령 여부를 결정토록 했다“고 말했다. 이외 남편의 신문사 일감 수주, 류경식당 탈북종업원 월북 권유 등, 제기된 의혹 전반에 대해 윤 당선인은 전면 부인했다.

이날 기자회견이 30분 남짓한 시간으로 끝나자, 기자회견장에서는 윤 당선인의 입장 표명에 대한 노골적인 불만이 나오기도 했다. 한 취재진은 “오늘 기자회견은 ‘언론이 잘못됐고, 기자들이 잘못 파악했고, 할머니가 잘못됐고, 나는 잘못없다’는 말로 요약된다”고 고성을 내기도 했다.

정의연과 윤 당선인인의 해명에도 국민 여론은 심상치 않은 분위기다. 오마이뉴스가 의뢰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서 지난 26일 조사해 그 다음날 발표한 윤 당선인 거취 여론조사에 따르면, 전국 18세 이상 남녀 500명 중 70.4는 윤 당선인이 ‘사퇴해야 한다’고 답했기 때문이다. 심지어 민주당 등 진보층에서도 57.1%가 사퇴 의견을 내기도 했다.(표본오차 95% 신뢰수준 ±4.4%,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정의연 의혹은 지난 7일 이용수 할머니의 첫 기자회견으로 불이 붙었다. 이후 정의연 기부금 유용 의혹 및 횡령 혐의 등이 번졌고, 이후 현재까지 횡령·배임 및 사기, 아동학대 및 청소년보호법 위반, 국가보안법 위반, 사문서 위조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한 상태다.

반면 윤 당선인은 오는 30일 21대 임기를 시작하기에 국회의원 불체포 특권을 갖게 된다. 이와 관련 윤 당선인은 ‘불체포 특권 생겨도 검찰 소환 요청 시 응할 것이냐’는 질문에 “피할 생각은 없다. 검찰 수사 과정이나 이에 따르는 모든 책임에 성실하게 임할 것”이라 선을 그었다.

윤 당선인의 해명과 여론의 반응은 조 전 장관의 해명 기자간담회와는 매우 다른 모습이다. 이 할머니를 비롯해 사망하신 위안부 피해자 할머님들의 일기장에서도 정의연의 실태를 비판하는 기록이 속속들이 나오는데다, 제기된 회계 처리가 상식 밖의 수준까지 이뤄져 이에 대한 시비 논란이 큰 약점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특히나 이 할머니의 초기 폭로 이후, 이에 대한 적극적 해명보다 외려 정의연 수뇌부가 이 할머니의 증언에 대해 의심·부정하는 자세를 보였다. 이 같은 초기 대처 방식 때문에 여론의 공분은 거듭되는 정의연의 부정뿐인 해명으로 더욱 증폭되는 상황이다.

여기에 현 정권의 정통성으로 세워온 모럴리티는 제기된 의혹에 대해 지지층 스스로의 자기부정과 흑백논리로 비난의 화살을 이 할머니 등 위안부 피해자에게 돌리고 있다. 이로 인해 윤 당선인을 비롯한 정의연, 나아가 현 정부여당 등 현 정권에 대한 모럴해저드(Moral Hazard, 도덕적 해이)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SW

hjy@economicpos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