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트럼프 대통령, G7 정상회의서 만난다
상태바
문재인-트럼프 대통령, G7 정상회의서 만난다
  • 조명애 워싱턴 에디터
  • 승인 2020.06.02 06:53
  • 댓글 0
  • 트위터 429,5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 정상 전화통화, G7회의 및 경제회복 논의
문대통령,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
사진=AP
사진=AP

[시사주간=조명애 워싱턴 에디터·불문학 박사]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G7 정상회의서 만난다.

백악관은 1일(현지시간) 성명서를 내고 양 정상이 전화통화를 하고 가을에 열릴 예정인 G7 정상회의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또 양 정상은 코로나바이러스 유행과 세계 경제력을 회복시키는 문제와 안보등 현안들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의 G7 정상회의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이며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한국이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G7에 한국·호주·러시아·인도·브라질을 포함해 'G11' 혹은 'G12'로 확대 발전시키고자 하는 자신의 구상을 설명했으며 문 대통령은 "G7 체제는 전 세계적 문제에 대응하고 해결책을 찾는 데 한계가 있다"며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당초 이달 예정됐던 G7 정상회의를 연기하고 우리나라와 호주, 러시아, 인도도 초청하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SW

jma@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