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최측근' 그리넬의 '주한미군 감축' 발언이 준 우려
상태바
'트럼프 최측근' 그리넬의 '주한미군 감축' 발언이 준 우려
  • 임동현 기자
  • 승인 2020.06.14 21:46
  • 댓글 0
  • 트위터 420,0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독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주한미군 감축' 계획을 전한 리처드 그리넬 전 독일주재 미국대사. 사진=AP
최근 독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주한미군 감축' 계획을 전한 리처드 그리넬 전 독일주재 미국대사. 사진=AP

[시사주간=임동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최측근인 리처드 그리넬 전 독일주재 미국대사가 독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주한미군 감축'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주독 미군 9500명을 감축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독일에서 시작된 미군 철군이 한국에서도 일어날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카드라는 예상과 함께 철군 압력으로 방위비 협상 양보를 우리에게 요구하는 의도라는 분석도 나온다. 

그리넬 전 대사는 11일 독일 일간지 빌트와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8월과 9월, 주독 미군 철군이 검토되고 있다는 내용이 언론에서 논란이 됐지만, 독일 언론은 이를 '상상속의 일'로 치부해버렸다. 지난해 12월에도 영국 런던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서도 철군 가능성을 언급했고 광범위한 논의가 있었지만 독일은 철군을 비웃고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았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군대를 본토로 데려오더라도 아무도 놀라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의 납세자들은 다른 나라의 안보를 위해 너무 많은 돈을 지출하는 데 질려 있다. 미국인은 유럽이나 나토 등 동맹국들이 더 큰 비용을 지불하기를 요청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오랫동안 내세운 분명한 정치적 입장"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우리는 독일과 시리아,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한국, 일본으로부터 군대를 데려오기를 원한다'고 분명히 말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미군 감축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그리넬 전 대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큰 신임을 받고 있는 '충성파' 인사로 알려져 있으며 대사로 재직하던 지난 2월 미국 정보기관을 총괄하는 국가정보국(DNI)의 국장 대행으로 임명됐다. 당시 미국 내에서는 그 무렵 '탄핵 스캔들'에서 겨우 빠져나온 트럼프 대통령이 정보활동 경력이나 업무 능력보다는 충성심을 보고 국장직을 주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고 이 때문에 상원 인준이 필요한 지명 대신 그리넬 대사 '대행' 체제를 선택했다는 것이다. DNI 국장은 최근 존 랫클리프 하원의원이 지명되어 인준 청문회를 준비 중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월 "우리는 8500마일 떨어진 다른 나라를 방어하기 위해 돈을 지출하고 있다"고 추가 증액 요구를 하면서도 "방위비 협상은 (주한미군) 감축의 문제가 아니라 한국이 자신의 나라를 지키는 데 기여할 것인가에 대한 문제"라며 주한미군 감축 의사는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주독미군의 철군이 확실시되는 상황에 최측근의 입에서 '한국으로부터 군대를 데려오길 바란다는 말을 들었다'는 발언이 나왔다는 점에서 방위비 협상 및 대선 가도에 '주한미군 카드'를 꺼낼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감지되는 모습이다. 방위비 협상이 계속 표류하고 있고 자국 내에서 코로나19,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과 시위 대응 논란, 경기 악화 등으로 재선에 빨간 불이 켜진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에서는 분위기 전환을 위해서 갑작스럽게 결정을 내릴 가능성도 크다.

현재 우리나라 국방부는 "한미간 감축 관련해 논의된 사항은 없었고, 매년 열리는 한미 안보협의회를 통해 주한미군이 한반도 방위를 위해 계속 유지될 것이라는 공약을 재확인했다"는 입장이지만 이번 주독미군 철수도 감축결정 과정에서 메르켈 독일 총리에게 사전에 감축 의사를 전하지 않았고 백악관, 미 국무부의 상당수도 알지 못했다는 점에서 보면 우려는 계속될 수밖에 없다. SW

ldh@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