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바·네팔·북한 등 73개국 ‘홍콩보안법’ 지지
상태바
쿠바·네팔·북한 등 73개국 ‘홍콩보안법’ 지지
  • 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 승인 2020.07.06 06:15
  • 댓글 0
  • 트위터 427,3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바 등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지지 연설
중국 인민일보 등 통해 지지 기사 게재
서방국가의 비판 보도에는 '모르쇠'
1일(현지시간) 홍콩의 한 신문 인쇄소에서 이곳 직원이 "악법 발효, 일국양제 붕괴"라고 1면을 장식한 빈과일보 판본을 확인하고 있다. 홍콩=AP
1일(현지시간) 홍콩의 한 신문 인쇄소에서 이곳 직원이 "악법 발효, 일국양제 붕괴"라고 1면을 장식한 빈과일보 판본을 확인하고 있다. 홍콩=AP

[시사주간=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홍콩보안법 문제로 전세계의 비난이 거세어 지자 중국 정부가 홍콩 문제는 전적으로 중국의 문제라고 지지하는 나라도 있다며 반항(?)했다.

현재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고 있는 제44차 유엔 인권이사회(UNHRC,)에서 70개국 이상이 홍콩보안법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들 국가의 국제사회에서의 위치나 수준이 낮아 울림이 낮다. 이 회의는 지난 6월 30일 막을 올렸으며 17일까지 열린다.

인민일보(인민망)은 5일자 기사에서 53개국을 대표하여 쿠바가 지지를 선언했으며 다른 20개국도 지지를 표명했다고 주장했다. 쿠바는 “홍공보안법(국가안전입법)은 국가입법 권력에 속하는 것”이라면서 인권이사회에서 토론할 문제가 아니다“라는 논리를 폈다.

러시아 대표는 “러시아는 홍콩 특별 행정구에서 중국의 ‘한 국가, 두 시스템'의 이행을 강력하게 지지한다. 홍콩의 일은 순전히 중국의 내부문제”라고 했다. 라오스 대표는 “홍콩보안법과 시행 메커니즘을 확립하고 개선함으로써 국가안보를 보호하려는 중국의 노력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미얀마와 캄보디아 대표들도 보안법 통과가 국가의 주권 내에 있다고 말했다. 아프가니스탄 대표는 "국가보안법은 중국의 국가 안보 문제의 일부이며 내부 문제다. 이 법은 '한 국가, 두 시스템'을 위태롭게하지 않으며 홍콩 사람들의 법적 권리, 자유 및 이익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 밖에 아프리카 부룬디, 차드, 카메룬 등과 세르비아, 아르메니아, 네팔, 키르기스스탄 그리고 북한도 중국의 입장을 지지했다. 상당수의 나라가 중국의 ‘일대일로(一带一路)’ 정책과 관련해 지원을 받는 나라들이다.

한편, 유럽연합(EU), 영국, 호주, 캐나다, 일본 등 27개 서방국가들은 "우리는 중국과 홍콩 정부가 이 법의 시행을 재고하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 결의안에서 우리나라는 빠졌다. SW

p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