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준병, 발언 논란에 “가짜 미투 의혹 제기 아니다” 해명
상태바
윤준병, 발언 논란에 “가짜 미투 의혹 제기 아니다” 해명
  • 황채원 기자
  • 승인 2020.07.14 11:10
  • 댓글 0
  • 트위터 387,5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페이스북 캡쳐
사진=페이스북 캡쳐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측근인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 시장 옹호성 발언으로 ‘가짜 미투 의혹제기 아니냐’는 논란을 받자, 윤 의원이 해명에 나섰다.

지난 13일 윤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시물을 올리며 박 시장 사망사건에 대해 “죽음을 통해 주는 숨은 유지는 ‘미투와 관련된 의혹으로 고소됐다는 사실 자체만으로도 부끄럽고 이를 사과한다. 더 이상 고소 내용의 진위 공방을 통해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가하지 마라’가 아닐까 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인은 죽음으로 당신이 그리던 미투 처리 전범을 몸소 실천했다. 고인의 명예가 더 이상 훼손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그러나 비정한 정치권, 특히 미래통합당에서 피해자의 2차 피해 여부는 아랑곳 않고 정치에서의 득실을 생각하며 하이에나처럼 집요하게 물고 늘어질 것”이라 말했다.

이 같은 발언에 가짜 미투 의혹제기 및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아니냐는 논란이 벌어지자, 윤 의원은 14일 다시 페이스북을 통해 “(박 시장이) 고인이 되기 전 피해자에 미안하다는 말씀을 전해드렸다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 것”이라며 가짜 미투 의혹 제기 의도가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공간에 근무하면서도 피해자의 고통을 전혀 눈치 채지 못했다. 미안하다”면서 “피해자, 피해자 가족의 일상과 안전이 조속히 온전히 회복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입장을 밝혔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