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비서실서 朴 성추행 무마...사건 검찰로 송치해야”
상태바
주호영 “비서실서 朴 성추행 무마...사건 검찰로 송치해야”
  • 현지용 기자
  • 승인 2020.07.14 11:00
  • 댓글 0
  • 트위터 387,19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시사주간=현지용 기자] 故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논란과 관련해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서울시장 비서실 차원에서 지속적으로 성추행 방조 또는 무마가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14일 오전 국회서 열린 통합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서울시청 내부자들로부터 우리 당으로 들어온 제보”라며 “시장 개인의 위계에 의한 성추행이 이뤄짐과 동시에 시장 비서실 내, 유관 부서에서 피해자의 호소를 묵살하는 심각한 인권침해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제보가 사실이라면 지난 4년간 서울시장 비서실장 자리를 거쳐 간 분들, 젠더 특보 등 이런 분들 역시 직무 감독을 소홀히 한 책임을 피할 수 없다”면서 “수사 과정에서 명백히 밝혀져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찰의 박 시장 수사상황 청와대 보고 건에 대해 주 원내대표는 “서울지방경찰청은 수사기밀 누설로 이미 수사 대상에 전락했다”며 “빨리 박원순 관련 수사를 중단하고 사건을 조속히 검찰로 송치하라”고 일갈했다.

또 “검찰은 특임검사를 임명하거나 특별수사본부를 설치해 성추행 사건의 진상을 밝힐 뿐만 아니라 비서실의 은폐 여부, 수사기밀 누설 등도 철저히 밝히고 책임 있는 사람을 엄벌해야 할 것”이라 말했다. SW

hjy@economicpos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