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대남 군사행동계획 언급 없었다
상태바
김정은, 대남 군사행동계획 언급 없었다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0.07.19 13:00
  • 댓글 0
  • 트위터 420,0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비공개회의 개최
전쟁억제력 강화 위한 핵심문제들 토의
중요부대 전략적 임무-작전 동원태세 점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8일 당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와 당중앙군사위원회 비공개회의를 잇따라 열었다. 사진=노동신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8일 당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와 당중앙군사위원회 비공개회의를 잇따라 열었다. 사진=노동신문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북한은 1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로 당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와 당중앙군사위원회 비공개회의를 잇따라 열고 "나라의 전쟁억제력을 더한층 강화하기 위한 핵심문제들을 토의"했다고 노동신문이 19일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김정은 위원장의 지도로 "조선반도 주변에 조성된 군사정세와 잠재적인 군사적 위협에 대비하기 위한 중요부대들의 전략적 임무와 작전 동원태세를 점검하고 나라의 전쟁억제력을 더한층 강화하기 위한 핵심문제들을 토의하는 당 중앙군사위원회 비공개회의가 있었다""회의에서는 핵심적인 중요군수생산계획지표들을 심의하고 승인했다"고 전했다.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토의 결정된 핵심과업들을 집행시키기 위한 여러 명령서들에 친필 서명했다""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가 취한 중대한 군사적 조치들은 주체혁명의 장래를 믿음직한 군사력으로 더욱 억척같이 담보하게 하는 역사적인 결정으로 된다"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김 위원장 주재로 당중앙군사위원회 핵심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별도의 공간에서 열린 비공개회의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당중앙군사위원회 비공개회의에 앞서 열린 제7기 제5차 확대회의에서는 "인민군지휘성원들의 정치사상생활과 군사사업에서 제기되는 일련의 문제들을 지적하고 당의 사상과 요구에 맞게 인민군대 지휘관, 정치일군들에 대한 당적 교양과 지도를 강화하기 위한 문제들이 토의 됐다"고 노동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이어 "확대회의에서는 새 세대 인민군지휘성원들을 우리 당의 혁명사상으로 더욱 철저히 무장시킬 데 대하여 중요하게 강조됐으며 이를 위한 구체적인 방향과 방도들이 제시됐다"며 아울러 "무력기관의 주요직제지휘성원들의 해임 및 임명에 관한 조직문제가 취급 됐다"고 덧붙였다.

확대회의에는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과 위원과 조선인민군 군종 및 군단급 단위 지휘관과 정치위원, 총정치국·총참모부·인민무력성 일꾼과 각급 무력기관의 지휘성원, 당 중앙위원회 주요부서 부부장이 참가했다.

이에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달 23일 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 회의 예비회의를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어 인민군 총참모부가 당 중앙군사위에 제기한 대남 군사행동 계획들을 보류한 바 있다.

그러나 예비회의 이후 26일 만에 열린 제7기 제5차 확대회의를 전하는 보도에서는 대남 군사행동 계획에 대한 추가 조치 언급은 없었다.

다만 확대회의 뒤 열린 비공개 회의에서 김 위원장 등 당중앙군사위원회 위원들이 전쟁 억제력 강화를 위한 핵심 문제들을 토의하며 이 문제도 함께 논의했을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

김정은 위원장의 공개 활동은 지난 8일 김일성 주석 26주기를 맞아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한 이후 11일 만이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