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합의서’ 의혹...與 “가짜”, 野 “전직 고위공무원 통해 입수”
상태바
‘박지원 합의서’ 의혹...與 “가짜”, 野 “전직 고위공무원 통해 입수”
  • 김도훈 기자
  • 승인 2020.07.28 11:07
  • 댓글 0
  • 트위터 424,39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조선 유튜브 캡쳐
사진=TV조선 유튜브 캡쳐

[시사주간=김도훈 기자]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가 북한에 30억 달러를 제공했다는 비밀 이면합의서 의혹이 지난 27일 박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흔든 가운데, 여야가 해당 합의서를 두고 진실공방에 나섰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8일 오전 YTN 라디오 프로그램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전직 고위공무원 출신이 사무실에 가지고 왔다”며 “(청문회에서 해당 합의서 문건을 제시하자 박 후보자는) 처음에는 ‘기억이 없다’고 했다, 그 다음에는 ‘서명하지 않았다’, 오후에는 ‘위조한 것’이라 얘기했다”고 박 후보자의 답변 번복을 문제 삼았다.

이를 바탕으로 주 원내대표는 ”국정원장은 안보기관의 수장이지, 북한과 대화, 협상하는 기관이 아니다“라며 ”특검과 대법원 판결로 확인된 대북송금 문제는 국민에게 알리지 않고 북측과 내통한 증거“라 주장했다.

이 같은 야권의 내통 주장에 대해 국정원 출신이자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0억 달러 비밀합의서는 가짜”라 반박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같은 날 MBC라디오 프로그램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후보자는 (이를) 김대중 정부를 모함하기 위한 위조(라 주장한다)”라며 “이에 대한 별다른 증거자료도 나온 것도 아니고, 그렇기에 임용과는 전혀 연관없는 사항”이라 말했다.

그러면서 합의서 내 사인의 필체 유사성과 관련해서는 “이에 대해 박 후보자는 ‘위조했다’고 단정적으로 말했다”며 위조 목적을 묻는 질문에는 “그건 알 수 없는 이야기라 추정하는 건 그렇다. 만약 밝혀지면 당연히 엄청난 책임을 져야 하는 것”이라 답했다. SW

kdh@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