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장외투쟁? 길에 나간다고 해결될 일 아냐”
상태바
김종인 “장외투쟁? 길에 나간다고 해결될 일 아냐”
  • 황채원 기자
  • 승인 2020.07.30 10:51
  • 댓글 0
  • 트위터 426,87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시사주간=황채원 기자미래통합당 내에서 정부여당의 법안 통과 강행에 맞서고자 장외 투쟁을 재개해야하는 것 아니냐는 물음이 제기되는 가운데,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에 대해 “길에 나가 외친다고 해결될 일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김 위원장은 30일 오전 국회서 열린 통합당 긴급의원총회에 참석해 “상임위, 본회의장에서 벌어지는 실상을 국민이 알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는 것이 의원의 사명”이라 말했다. 전날 법사위 임대차 3법 통과 등 여야 공방으로 장외 투쟁을 동원해야한다는 당내 의견들에 대한 답이다.

김 위원장은 “의회가 국민의 뜻과 정반대되는 행태를 계속하면 자연적으로 외부에 반대 세력이 형성된다. 우리 국민이 그렇게 바보는 아니다”라며 “저도 밖에서 ‘통합당이 왜 이리 답답하냐, 왜 야당으로서 역할을 제대로 못 하냐’는 말을 듣는다. 잃어버린 국민의 신뢰를 되찾아 통합당에 미래를 맡겨도 대한민국이 괜찮겠다는 확신을 주도록 할 작정”이라 강조하고 나섰다.

그러면서 “최소한 과거 유신정권에서도 국회를 이런 식으로 운영해본 적이 없다. 삼권분립의 기본 원칙도 무시하고, 의원 스스로 정한 법률도 지키지 않고, 이걸 물끄러미 쳐다보는 대통령은 무슨 생각을 하는지 이해되지 않는다”라고 정부와 여당을 향해 비판했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