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추경 적극 검토해야”...政·靑 “예비비 등 가용자원 활용”
상태바
與 “추경 적극 검토해야”...政·靑 “예비비 등 가용자원 활용”
  • 김도훈 기자
  • 승인 2020.08.12 14:45
  • 댓글 0
  • 트위터 424,39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용우 기자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서 열린 고위 당정협의회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가 모두발언을 하는 모습. 사진=이용우 기자

[시사주간=김도훈 기자] 당·정·청이 수해 복구를 위한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을 논의했다. 그런데 여당은 예비비 등을 넘어 추경 편성에 대한 적극적 검토를 강조한 반면, 정부·청와대는 예비비 등 가용 자원 활용만 강조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12일 오전 국회서 열린 고위급 당정협의회에 참석해 “재원을 최대한 절약해서 쓰되 아껴서는 안 된다. 예비비 등 신속히 가용 부분을 집행하고, 부족하면 추경도 적극 검토해달라”라며 “현장 담당하는 지자체의 대응에는 피해 규모가 너무 큰 것도 많다.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검토 및 재난대책지원금 마련의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반면 정부와 청와대 측 참석자는 추경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 지원이 너무나 시급하고 절실하다. 예비비와 재난재해 기금 등 가용 수단을 동원해 총력 대응할 것”이라 말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예비비, 재난재해 기금 등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재정 지원이 충분하고 신속하게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 말했다.

다만 폭우 피해 확대에 따른 특별 재난지역 추가 지정, 재난지원금 인상 등 관련 방안에 대해 당·정·청은 한 뜻을 보였다. 정 총리는 “추가 피해 발생 지역에 대한 특별 재난지역 선포, 응급복구 지원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사망·실종자에 대한 구호금 등 재난지원금도 현실화하고 적기에 지원되도록 할 것”이라 덧붙였다. SW

kdh@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