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봉사의 전당’ 옥류관 창립 60주년 맞아
상태바
‘인민봉사의 전당’ 옥류관 창립 60주년 맞아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0.08.14 23:34
  • 댓글 0
  • 트위터 423,7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원자재 보장책 등 세워줬다" 자랑
평양냉면·고기쟁반국수·철갑상어 등 50여 가지 요리
2층 한옥에 600석 연회장 등 연면적 1만2800㎡ 규모
창립 60주년을 맞은 옥류관 전경. 사진=조선중앙TV
창립 60주년을 맞은 옥류관 전경. 사진=조선중앙TV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인민봉사의 전당' 으로 이름 높은 옥류관이 창립 60주년을 맞았다.

조선중앙TV13일 저녁 8시 보도를 통해 대중급양봉사의 60년을 아로새겨온 옥류관 일꾼들과 봉사자들은 인민봉사사업을 더욱 짜고 들고 있다고 보도했다.

리순형 옥류관 경리는 세상에는 헤아릴 수 없이 많은 급양 봉사기관들이 있고 이름난 식당들도 적지 않다지만 평양의 옥류관처럼 인민을 위한 봉사의 전당으로 이름 떨치는 식당은 없다고 말했다.

김춘영 부경리는 옥류관에서 보면 대동강과 함께 날로 전면되는 평양의 모습이 한 폭의 그림처럼 절경으로 안겨온다강 건너편에서 보면 민족적 색채가 짙은 옥류관의 자태는 볼만하다고 자랑했다.

명예화 옥류관 부원은 김정은 위원장은 인민사랑의 결정체인 우리 옥류관이 인민의 웃음소리 높은 봉사전당으로서의 명성을 계속 떨쳐나갈 수 있도록 원자재 보장대책도 세워주고 세상에 없는 국수경기도 조직해 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옥류관은 평양냉면과 고기쟁반국수, 철갑상어요리 등 50여가지 요리를 봉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옥류관은 1958823일 김일성 주석이 대동강에 민흥 83를 타고 자리를 물색한 끝에 지금의 자리에 1960813일 준공됐다.

평양의 대표 음식점 중 하나로 대동강의 옥류교 옆에 지어졌다고 해서 옥류관이란 이름이 붙었다. 2층짜리 한옥 건물로 600석 규모의 연회장을 포함해 연면적 12800규모를 자랑한다. SW

ysj@economicpost.co.kr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 3부자가 현지지도 했다는 현판. 사진=조선중앙TV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 3부자가 현지지도 했다는 현판. 사진=조선중앙TV
'만대에 길이 빛나라 인민의 옥류관이여' 시비. 사진=조선중앙TV
대동강가에 세워진 옥류관 모습. 사진=조선중앙TV
대동강가에 세워진 옥류관 모습. 사진=조선중앙TV
1958년 건설 당시 옥류관 모습. 사진=조선중앙TV
1958년 건설 당시 옥류관 모습. 사진=조선중앙TV
바쁜 일손을 놀리고 있는 옥류관 봉사원들. 사진=조선중앙TV
바쁜 일손을 놀리고 있는 옥류관 봉사원들. 사진=조선중앙TV
600석 규모를 자랑하는 연회장 모습. 사진=조선중앙TV
600석 규모를 자랑하는 연회장 모습. 사진=조선중앙TV
옥류관의 대표음식인 '평양냉면'. 사진=조선중앙TV
옥류관의 '고기쟁반국수'. 사진=조선중앙TV
옥류관의 '철갑상어요리'. 사진=조선중앙TV

 

Tag
#북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