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총리, 오늘 오후 1시부터 공무 재개
상태바
아베 총리, 오늘 오후 1시부터 공무 재개
  • 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 승인 2020.08.19 06:49
  • 댓글 0
  • 트위터 423,7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이상설 잠 재울지 주목
벌써 차기 준비해야 한다는 목소리 나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7일 도쿄 게이오 대학 병원에 갔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한 가운데 총리실 측은 아베 총리가 여름 휴가를 이용해 통상적인 검진을 받은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6일 아베 총리가 히로시마 원폭 투하 75주년 기념식에서 연설을 마치고 걸어가는 모습. 도쿄=AP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7일 도쿄 게이오 대학 병원에 갔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한 가운데 총리실 측은 아베 총리가 여름 휴가를 이용해 통상적인 검진을 받은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6일 아베 총리가 히로시마 원폭 투하 75주년 기념식에서 연설을 마치고 걸어가는 모습. 도쿄=AP

[시사주간=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아베 총리가 19일부터 공무를 재개한다. 지나 16일부터 휴가를 가진 그는 이 기간동안 검진을 받아 건강이상설이 나돌았다.

아베는 그동안 여름 휴가를 야마나시현의 별장에서 보냈으나 올해는 도쿄 집에 머물며 병원을 다녀왔다.

그는 17일 도쿄 게이오대 병원에서 7시간 추가 검진을 받았다. 총리실은 지난 6월 정기 검진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이날 추가검진을 받은 이유에 대해 묵묵부답이어서 여러 가지 추측을 불러 일으켰다.

정부·여당 내에서 우려 발언이 잇따르고 있다. 공명당의 야마구치 대표는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앞으로의 활동에 대비해 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자민당의 아마리 회장은 트위터에서 "총리는 지쳐 있는데 왜 쉬게 하지 않느냐"고 했다.

산케이, 마이니치신문 등은 새 대표를 뽑아 유사시에 대비해야 한다는 기사 등을 올리고 있다. 특히 마이니치는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오래전부터 사실상 총리 대행을 맡고 있다는 칼럼을 실었다.

아베는 19일 오후부터 총리 관저에 나와 공무를 재개하기로 했다. 과연 그가 건강이상설을 잠재우고 현재의 난국을 타개할지 주목받고 있다. SW

p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