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공공의대 설립? 코로나19 극복이 더 중요”
상태바
김종인 “공공의대 설립? 코로나19 극복이 더 중요”
  • 현지용 기자
  • 승인 2020.08.26 11:46
  • 댓글 0
  • 트위터 414,7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오전 국회서 열린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는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의 모습. 사진=이용우 기자
26일 오전 국회서 열린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는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의 모습. 사진=이용우 기자

[시사주간=현지용 기자] 정부와 의료계의 파업 대립이 심화되는 가운데,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의사 파업에 대해 “공공의대 설립문제가 시급한 과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26일 오전 국회서 열린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는데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할 사람들은 의료계에 종사하는 의사, 간호사”라며 “현재 여러 가지를 고려할 때 코로나19 극복 이외에 더 이상 중요한 상황은 없다. 공공의대 설립문제가 시급한 과제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는 정부의 공공의대 설립 및 의대 정원 확대 추진에 반발한 의료계에 힘을 싣는 발언으로 해석된다. 정부의 의료 관련 정책 추진보다 코로나19 사태 극복이 최우선이라는 의미다.

김 위원장은 이후 취재진과의 질의응답에서 “정부가 힘과 의지만 갖고 정책을 해서는 성공할 수 없다”면서 “의료인들이 코로나 극복을 위해 전력투구해야 할 시기인데, 정부와 대칭(대립) 관계로 있으면서 코로나19 극복을 할 수 있다는 게 의심스럽다”고 꼬집었다. SW

hjy@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