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재팬, 일본 정부에 반독점 개혁안 제출
상태바
아마존 재팬, 일본 정부에 반독점 개혁안 제출
  • 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 승인 2020.09.04 07:40
  • 댓글 0
  • 트위터 423,7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급업체들에 비용 전가하지 않겠다”
지난 2016년에도 '저가 등록' 요구 말썽
사진=아마존재팬 홈페이지 캡처
사진=아마존재팬 홈페이지 캡처

[시사주간=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아마존 재팬이 일본 정부에 반독점 개혁안을 제출했다.

4일 교도뉴스 등 일본 언론은 아마존 재팬이 공급업체에 돈을 반환하는 내용 등이 담긴 개혁안을 독점 금지 감시국에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이 회사는 공급업체들에게 제품 할인판매로 발생하는 비용의 일부를 부담하라고 요구했다. 

지난 2018년 3월, 일본 공정거래위원회는 반독점법 위반혐의로 아마존 재팬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아마존에 제품을 납품하는 공급업체는 네트워크를 통해 제품을 계속 판매하기위해 '울며 겨자 먹기'로 아마존의 요구를 따른 것으로 보인다. 교도뉴스는 아마존재팬이 2017년부터 비용의 일부를 부담하도록 요청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일본 공정거래법은 회사가 다른 당사자로부터 불법적으로 이익을 얻기 위해 우월한 지위를 남용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공정위가 개혁안을 수락할 경우 아마존 재팬은 독점금지법 위반 혐의에 대한 행정적 처벌을 받지 않는다.

아마존 재팬은 또한 2016년 공급업체들에게 다른 전자상거래 사이트보다 낮거나 같은 가격으로 제품을 등록하라고 요구한 일이 들통나 망신 당한 적이 있다. 당시 이 사건은 회사가 이러한 조건을 철회한 2017년에 끝났다. 당시 독점 ​​금지법 위반 여부에 대한 결정은 내리지 않았다.

2019년에는 공급업체가 포인트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며 사이트에서 판매되는 모든 제품에 대해 보상 포인트를 제공하려는 시도가 있었다. 공정위가 조사를 시작하자 회사는 계획을 철회했었다.

아마존 재팬은 "우리는 의견이 없다. 공정위와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W

p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