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秋 의혹에 “병역은 국민의 역린”
상태바
박용진, 秋 의혹에 “병역은 국민의 역린”
  • 현지용 기자
  • 승인 2020.09.16 12:57
  • 댓글 0
  • 트위터 424,38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시사주간=현지용 기자] 정부여당 지도부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특혜 의혹을 옹호한다는 질타가 쏟아지는 가운데,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와 관련 “교육과 병역은 온 국민의 관심사라 국민의 역린이다. 예민하고 낮은 자세로 문제를 처리해야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16일 오전 CBS 라디오 프로그램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군대 다녀온 평범한 청년들이 갖는 허탈함에 대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당은) 계속해서 이게 불법이다, 아니다로만 바라보고 있다. 같은 의원으로서, 그리고 군대를 갔다 온 사람으로서 국민들에게 의혹 자체에 대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황희 민주당 의원이 추 장관 아들의 의혹을 처음 제보한 당직사병 A씨를 향해 ‘단독범’이라 지칭하며 실명 공개를 한 행태에 대해선 “(A씨) 본인이 부당하게 느꼈던 부분에 대해 이야기하고, 증언하고 국회나 검찰이 부르면 응하겠다고 하고 있다”며 “공익 제보자냐 아니냐 이런 논란을 정치권에서 할 필요는 없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의 이번 발언은 추 장관 관련 의혹이 제기된 이래 민주당 지도부의 기조와 다른 유일한 목소리로 보인다. 이 때문에 박 의원과 같은 ‘소신파’ 의원의 발언이 당론을 거슬렀다는 우려가 예상된다. SW

hjy@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