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지난 10년간 소득세 안내고 오리발
상태바
트럼프 대통령, 지난 10년간 소득세 안내고 오리발
  • 조명애 워싱턴 에디터·불문학 박사
  • 승인 2020.09.28 07:15
  • 댓글 0
  • 트위터 416,7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억 달러 빚 있다며 국세청서 7,290달러 환급받아
트럼프, "가짜뉴스" 반발, 타임스, “자료 확보” 일축

[시사주간=조명애 워싱턴 에디터·불문학 박사]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0년간 소득세를 내지 않았다고 뉴욕타임스가 27일(현지시간) 단독 보도했다.

뉴욕 타임스는 세금 환급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며 취임 첫 2년 동안의 자세한 정보를 포함하여 트럼프와 그의 사업 조직을 구성하는 수백 개의 회사에 대해 20년 이상 연장 된 세금 환급 데이터를 확보했다고 전했다. 단 2018년과 19년에 대한 그의 개인 수익은 포함되지 않았다. 로이터 통신은 이를 인용, 2016년과 2017년 모두 연방 소득세로 750달러 만 냈다고 전했다.

타임스는 2000년부터 2017년까지 수천 건의 개인 및 기업 세금 신고서와 다른 연도의 추가 세금 정보를 조사하고 분석했다. 여기에는 수년간의 직원 보상 정보와 대통령과 그의 사업체 간의 현금 지불 기록, 그리고 그의 세금에 대한 지속적인 연방 감사 정보가 포함되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수억 달러의 빚을 지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이를 근거로 미국세청으로부터 세금 7,290달러를 환급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세금 환급에 대한 접근을 둘러싼 법적, 정치적 싸움이 심화됨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은 종종 왜 누군가가 그것을 보고 싶어하냐며 오히려 공격햇다. 그는 2016년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그들로부터 배울 것이 아무것도 없다"고 불만을 터트리기도 했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트럼프는 "소득세 누락 보도는 가짜뉴스"라고 반발했다. 타임스는 “이 기사는 수십 건의 인터뷰와 이전에 보고되지 않은 다른 출처의 공개 및 기밀 자료를 기반으로 한다”며 일축했다. SW

jma@economicpos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