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新중국 71주년 축전...“불패의 조중친선”
상태바
김정은, 新중국 71주년 축전...“불패의 조중친선”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0.10.01 11:10
  • 댓글 0
  • 트위터 423,1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로써 쟁취한 사회주의 수호 중국과 함께
71년간 현명한 영도 밑에 괄목할만한 성과
적대세력들 비난-압박도 가로막을 수 없어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신 중국 71주년을 맞아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신 중국 71주년을 맞아 시진핑 주석에게 축전을 보냈다. 사진=NEW DPRK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신()중국 건국 71주년을 맞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축전을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축전에서 "나는 (시진핑) 총서기 동지와 함께 새로운 역사적 시기에 들어선 불패의 조중(북중)친선을 끊임없이 공고·발전시키기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피로써 쟁취한 사회주의를 수호하고 빛내는 공동 위업을 실현하기 위한 길에서 나와 우리 당과 인민은 변함없이 총서기 동지와 중국공산당 그리고 중국 인민과 함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시 주석의 업적을 강조하며 "새 중국의 탄생 이후 지난 71년간 중국 인민은 중국 공산당의 현명한 영도 밑에 사회주의 건설에서 괄목할 성과를 거두었다"고 치켜세우기도 했다.

그러면서 "준엄한 대내외 도전들을 이겨내면서 초보적으로 부유한 사회를 전면적으로 건설하고 빈궁을 완전히 청산하기 위한 투쟁에서 결정적 전진을 이룩했으며 나라의 주권과 영토 완정을 믿음직하게 수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또 "적대 세력들의 날로 가증되는 비난과 압박 소동도 총서기 동지와 중국 공산당에 대한 중국 인민의 신뢰를 허물 수 없고, 사회주의 중국이 이룩한 성과를 부정할 수 없으며 자기가 선택한 길을 따라 나아가는 중국 인민을 가로막을 수 없다"고 말했다.

북한은 올해 미-중 갈등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홍콩 국가보안법이나 신장(新疆) 문제 등과 관련해 줄곧 중국의 입장을 대변하는 모습을 보였다. SW

ysj@economicpos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